‘부평풍물대축제’ 문화체육관광부 2024~2025 문화관광축제 지정
상태바
‘부평풍물대축제’ 문화체육관광부 2024~2025 문화관광축제 지정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3.12.20 1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적 가치·관광 상품성 인정받아
인천 부평의 명물 ‘풍물대축제’가 인천을 넘어 정부가 인정한 명실상부한 전국 축제로 거듭났다. 사진은 ‘부평풍물대축제’ 모습. (사진제공=부평구청)
인천 부평의 명물 ‘풍물대축제’가 인천을 넘어 정부가 인정한 명실상부한 전국 축제로 거듭났다. 사진은 ‘부평풍물대축제’ 모습. (사진제공=부평구청)

| 중앙신문=이복수 기자 | ‘2020~2023년 예비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된 바 있는 인천 부평의 명물 풍물대축제가 인천을 넘어 정부가 인정한 명실상부한 전국 축제로 거듭났다.

부평구는 20부평풍물대축제가 문화체육관광부의 ‘2024~2025년 문화관광축제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앞으로 부평풍물대축제는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로부터 2년 동안 국비 지원(연도별 약 4000만원)과 함께 홍보·마케팅, 축제 담당 실무자 교육, 빅데이터 분석 등을 지원받는다.

올해로 27회째를 맞은 부평풍물대축제는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지는 공연예술의 한마당 축제로 연평균 50여만 명의 관람객들이 다녀가는 부평의 대표 축제다.

이 같은 호응에 힘입은 부평풍물대축제는 앞서 ‘2020~2023년 예비 문화관광축제로 지정된 바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9일 기존 2020~2023 문화관광축제 중 21개 축제를 재지정하고, 부평풍물대축제를 포함해 4개 축제를 문화관광축제로 신규 지정, 25개 전국 지역 축제를 2024~2025년 문화관광축제로 최종 발표했다.

차준택 구청장은 앞으로도 전통과 지역의 가치를 담은 경쟁력 있는 축제로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