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전 남양주시장 "'이재명'도 '인과응보' 절대 피하지 못할 거라 확신"
상태바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 "'이재명'도 '인과응보' 절대 피하지 못할 거라 확신"
  • 이승렬 기자  seungmok0202@nwtn.co.kr
  • 승인 2023.12.20 00: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이 자신의 SNS에 남양주시장 재직 시절을 떠올리며 "'이재명'도 '인과응보'를 절대 피하지 못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사진=조광한 전 남양주시장 페이스북)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이 자신의 SNS에 남양주시장 재직 시절을 떠올리며 "'이재명'도 '인과응보'를 절대 피하지 못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사진=조광한 전 남양주시장 페이스북)

| 중앙신문=이승렬 기자 | 조광한 전 남양주시장이 남양주시장 재직 시절을 떠올리며 "'이재명''인과응보'를 절대 피하지 못할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조 전 시장은 19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 글에 "'송영길의 구속 소식을 접하면서'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이같이 전했다.

조 전 시장은 "늦을지는 몰라도 반드시 온다. 인과응보는, 행위의 선악에 대한 결과를 반드시 받게 된다. 즉 죗값을 치른다는 말"이라며 "인과응보(因果應報)에는 '시차(時差)는 있어도 오차(誤差)는 없다'는 말이 다시 한번 떠올랐다"고 적었다.

이어 "남양주시장 재직시절 남양주시 도시공사 감사실장으로 변호사 한 분을 모셨는데, 그것을 당시 이재명 도지사가 억지로 고발하고 수사기관 담당자들도 억지로 사건을 만들어 기소를 했다""법원에서는 무죄를 선고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 사건을 핑계로 기초단체장이면 그냥 자동으로 받는, 별 볼일 없는 그야말로 허울뿐인 저의 당직(중앙위원)을 정지시켰다""이재명과 세게 맞짱 뜬 저를 단지 망신 주려고 그 일을 주도한 그때의 당대표가 송영길, 그리고 사무총장 윤관석이다. 지금은 둘 다 구속되었으니, '인과응보''시차는 있어도 오차는 없다'는 게 맞는 것 같다"라고 꼬집었다.

조 전 시장은 마지막으로 "'이재명''인과응보'를 절대 피하지 못할 거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전 남양주시장은 국민의힘에 입당하고 내년 410일 치러지는 22대 총선에 남양주병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