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쌍방울그룹 법카 사용 의혹...이화영 킨텍스 사장 수사
상태바
검찰, 쌍방울그룹 법카 사용 의혹...이화영 킨텍스 사장 수사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9.08 16: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방울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화영 킨텍스 사장의 뇌물수수 정황으로 수사를 확대 중이다. (사진=이화영 킨텍스 사장 페이스북)
쌍방울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화영 킨텍스 사장의 뇌물수수 정황으로 수사를 확대 중이다. 사진은 경기도 평화부지사 시절 이화영 사장. (사진=이화영 킨텍스 사장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 쌍방울그룹 비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화영 킨텍스 사장의 뇌물수수 정황으로 수사를 확대 중이다.

국회의원과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지낸 이화영 사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핵심 측근이다.

8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운 이 사장이 쌍방울그룹으로부터 법인카드를 제공받아 사용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전날 이 사장의 킨텍스 집무실과 인근 오피스텔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이는 쌍방울그룹과 이 사장 간의 유착 관계를 캐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사장이 쌍방울그룹의 법인카드로 1억원 상당을 사용한 것으로 파악했으며, 이를 뇌물수수라고 판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장은 도 평화부지사 부임 직전까지 쌍방울그룹 사외이사를 지낸 바 있다. 그러한 관계로 쌍방울그룹은 민간단체인 아태평화교류협회를 통해 경기도의 대북교류 사업을 후원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