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전현직 회장, 해외도피·증거인멸 도운 측근 6명 구속영장
상태바
쌍방울 전현직 회장, 해외도피·증거인멸 도운 측근 6명 구속영장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3.01.11 17: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김성태 쌍방울그룹 회장의 최측근 인사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사진은 수원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쌍방울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과 양선길 현 쌍방울 회장의 해외 도피를 도운 측근 등 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사진은 수원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김유정 기자] 쌍방울그룹의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과 양선길 현 쌍방울 회장의 해외 도피를 도운 측근 등 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11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수원지검 형사6부는 김 전 회장 등이 해외 도피 생활을 하는 동안 그룹의 실세 역할을 한 A씨, 또한 김 전 회장의 도피를 도운 B씨, 수사에 대비해 PC 등을 삭제한 혐의를 받는 C씨 등 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또한 이들은 도피 중인 김 전 회장에게 그룹 계열사 지분 매각으로 마련한 자금을 보내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쌍방울그룹 관련 계열사간 수상한 자금 거래 의혹,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의혹, 외화 밀반출 의혹, 수사기밀 유출 의혹 등으로 수사 중이다. 검찰은 지난해 8월 김 전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고, 인터폴에 적색 수배를 요청했다.

김 전 회장과 양 회장은 지난 10일 태국의 은신처에서 현지 수사당국에 체포됐다. 검찰은 현지 절차를 마치는대로 김 전 회장을 송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