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인선에 ‘난항’···'친윤'·'비윤', '이준석 법적 대응' 맞물려
상태바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 인선에 ‘난항’···'친윤'·'비윤', '이준석 법적 대응' 맞물려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8.15 14: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비대위원 9명 규모 구성 방침”
당연직 제외한 6명 가운데 3~4명 가량
내부 2~3명 가량은 ‘외부 인사’로 선임
‘비서실과 보좌역 등 인선’은 16일 완료
비대위···당 리더십 부재 문제 해소 의문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친윤' '비윤' 논란과 김성원 의원의 수해 현장 실언 사태 등으로 악순환이 겹쳐 지지부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집권여당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이 '친윤' '비윤' 논란과 김성원 의원의 수해 현장 실언 사태 등으로 악순환이 겹쳐 지지부진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가 당 대표 징계로 촉발된 '친윤' '비윤' 논란과 김성원 의원의 수해 현장 실언 사태, 이준석 전 대표의 법적 대응까지 맞물려 비대위원 인선에 난항을 겪고 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비대위를 9명 규모로 구성하되, 당연직을 제외한 나머지 6명 중 3~4명 가량을 내부, 2~3명가량을 외부 인사로 선임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비서실과 보좌역 등 인선도 16일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에 당내 여러 의원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긴 하지만 친윤과 비윤, 또는 '친이준석계' 논란을 우려하며 합류를 제안하는 측에서도, 받는 측에서도 고민하는 모습이 역력하다. 이와 관련, 주 위원장이 가능하면 어느 쪽에도 치우치지 않는 중립적인 인물을 찾고 있으나, 이같은 중립 기조에서 인사를 발탁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선수와 지역 등 분배를 고려한 결과 당내에선 여러 초‧재선 의원들이 비대위 합류 제안을 받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이 중 한 의원은 제안을 받았다면서도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고민이 깊다"고 말했다. 인선을 둘러싼 비대위 안팎의 복잡한 속내를 드러낸 것이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당 대표의 징계와 비대위원장 선출 과정에서 당이 상처투성이인데, 책임 있는 이들의 제대로 된 반성도 없이 다음 단계로 나간다는 비판이 있다"며 "주 위원장은 '혁신형 관리 비대위'라고 했으나, 그 누구도 그게 무슨 뜻인지 알지 못하는 것 같다“고 독배(毒杯)나 마찬가지인 자리에 중립적 인사가 적극적으로 나서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한 의원은 "사전 접촉한 후보 인사가 제안을 고사했다는 보도까지 나왔는데, 누가 쉽게 합류할 수 있겠느냐"며 "이준석 전 대표 측에서 비대위에 강경 대응하려 하는 점도 큰 부담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이 전 대표와 그의 지지자들이 법원에 비대위 전환에 대한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거세게 반발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다.

한 당직자는 "주 위원장의 성향상 노골적인 '친윤', 또는 '비윤' 성향의 인사는 배제하지 않을까 싶은데, 그렇다면 원내에 나설 사람이 얼마 없는 게 사실"이라며 "오히려 당내 갈등의 근원을 해결키 위해 '친이준석계' 인사를 깜짝 영입할 가능성도 있"고 분석했다.

앞서 주 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 등이 지난 11일 서울 동작구 수해지역 자원봉사에서 불거진 김성원 의원의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한 발언이 이같은 고심에 부담을 더 해주고 있다. 이같은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주 위원장이 비대위원장으로서 처음 나섰던 민생 행보, 나아가 비대위에까지 실망 섞인 평가가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뿐 아니라, 지난 13일 이준석 전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비대위와 이른바 윤핵관에 대한 비판도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당 대표였던 분의 입에서 대통령 후보를 개고기에 빗대는 건 결코 해선 안 될 망언"(김미애 의원) "이 대표가 권위주의적 권력 구조에 기생하는 여의도 기성 정치권을 정밀 폭격했다"(김병욱 의원) 등 당내에서부터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이에 대해 한 초선 의원은 "혁신형 관리 비대위를 내세윅ㄴ 했지만, 벌써 혁신‧쇄신, 즉 비대위 체제가 장기화하는 데 부담이 되는 상황"이라며 "비대위가 출범터라도 당의 리더십 부재 문제가 해소될지 의문"이라고 직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