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4 토 09:55
상단여백
HOME 중앙기획 경강선을 가다
[중앙기획] 경강선 개통 2년 8개월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한국철도시설공단→ 2025년 동서철도 개통되면 인천-강릉 110분
많은 변화 예상… 여주역은 종착역에서 일반역으로 교체, 부발역→ 환승역으로
  • 광주‧이천=장은기‧송석원 기자
  • 승인 2019.06.12 16:31
  • 댓글 5

판교-여주(57㎞) 간 복선전철이 개통 2년 8개월을 맞고 있다. 지난 2016년 9월 24일 개통되면서 한 해 2천만 명 가깝게 이용(2018년도 기준)하는 수도권 접근성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경기 동남부의 교통수단이 됐다.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지자체, 부동산 업계에선 지금 개발 중인 역세권 개발 사업이 마무리 되면 이주민이 늘어나 이용객은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2025년 월곶-판교 복선전철이 개통되면 경강선(판교~강릉)과의 연계운행을 통해 1시간 50분 만에 인천(수도권 서남부 지역)과 강릉(강원권)을 잇게 된다고 밝혔다. 월곶-판교 구간에는 총사업비 약 2조 664억 원이 투입되고, 기본설계를 거쳐 2021년에는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게 된다.

이렇게 되면 경강선의 또 다른 변화가 예상된다. 여주역은 종착역에서 일반역으로 바뀌고, 부발역은 평택을 잇는 환승역으로 바뀌게 되기 때문이다. 이번엔 성남-여주 구간인 경강선을 이용하는 승객들에게 성남-여주 간 복선전철에 대해 들어봤다. ①광주에 쏠린 경강선 효과, ②더디게 나가는 역세권 개발사업, ③이용객이 던지는 전망 순. [편집자 주]

경강선 노선 중 이용객이 가장 많은 광주역 플랫폼에서 전철이 빠져나오고 있다. 2019.06.09 (사진=장은기 기자)

경강선 이용 승객들의 생각은 (이용객이 던지는 전망)
한국철도시설공단에 따르면 월곶(인천)과-강릉을 연결하는 동서철도 노선 중, 성남-여주 구간인 경강선 총 11개 역에서 하루 평균 이용객은 지난해 기준 약 5만 4000여 명으로 나타나고 있다. 가장 많이 이용하는 역은 광주역으로 하루에 1만 2436명이 이용했다. 2위는 판교역으로 하루 평균 7900명이 이용했다. 3위는 이천역으로 5060명이, 4위는 초월역(4707명), 5위 여주역(4645명), 6위 곤지암역(4320명), 7위 이매역(4317명), 8위 삼동역(3618명), 9위 부발역(3424명), 10위 신둔도예촌역(2357명), 11위 세종대왕릉역(578명) 순으로 나타났다.

11개 역에서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역은 광주역은 11개역에 걸쳐 있는 3개 지자체 중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으로, 인구가 많은 만큼 역 이용 승객도 많았다. 이용객이 가장 적은 역은 여주시의 세종대왕릉역으로 하루 평균 578명이 이용했다.

광주에서 부동산업을 하는 이 모(63)씨는 “광주역은 강남까지 가는데 7정거장이면 갈수 있는 등 장점이 많은 지역”이라며 “실제로 그런 사람들의 이주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업과 개발업계에선 “광주시가 갖고 있는 여러 가지 장점 등으로 광주 인구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시 지역 주민들은 ‘출‧퇴근 시간인 오전 7시에서 9시까지 전철운행을 늘리고, 배차 간격도 줄여주길 바라고 있다.

전철 이용객 박모(56)씨는 “전철을 이용해 서울로 출퇴근 하는 사람들이 계속 늘어나, 현재는 출퇴근시간에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며 “아침 시간대에 전철을 늘리고 배차 간격을 줄여야 한다는 민원을 주변 사람들과 제기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광주시 관계자는 “인구가 많이 증가하고 있는 건 사실이다. 이에 따른 대중교통 간의 연결시간이나 배차 간격의 불편사항이 많이 있는 실정”이라며 “시민들이 불편함을 줄이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주역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4645명으로 나타났다. 이천-강릉을 잇는 동서철도가 개통되면 종착역에서 일반역으로 바뀌게 된다. 중앙신문 자료사진

여주역은 현재 종착역이지만 앞으로 인천과 강릉을 연결하는 동서 철도가 완공되면 일반역으로 바뀌게 된다. 이에 따른 여주시의 준비도 필요해 보인다. 현재로서는 영화관 하나 없는 여주는 서울과 먼 수도권이지만, 여주보다 편의시설이 많은 강원도의 제일 큰 도시 원주시가 인근에 위치해 있기 때문이다. 놀거리, 먹거리, 즐길거리가 많은 인근 지역으로 빠져나가는 빨대현상에 대해 미리 준비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

여주에는 여주역과 세종대왕릉역 이렇게 2개 역이 있다. 여주역의 하루 평균 이용객은 4645명으로 전체 11개 역 중에서 5번째로 이용객이 많고 세종대왕릉 역은 11개 역에서 가장 적게 나타났다. 이용객 중 평일에는 여주대학교 학생과 직장인들이 주로 이용하고, 주말에는 여주를 찾는 관광객과 외지로 나가는 지역 주민들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시민 김모(60 부동산)씨는 "전철이 개통되면서 땅값은 올랐지만, 인구 유입으로 인한 지역 발전은 매번 기대에 그치고 있는게 사실"이라며 "현재로써는 이렇다 할 발전이 없는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역으로 바뀌게 될 2025년에 대비해 여러가지 지역의 인프라가 구성되야 하는데 걱정이다. 주말마다 전철타고 강원도 바다로, 인근 지역으로 영화 관람차 빠져나가는 주민들을 그때 가서 탓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부발-평택선이 개통되면 환승역으로 바뀌게 되는 부발역. 2019.06.09 (사진=송석원 기자)

이천에는 부발역, 이천역, 신둔역이 있다. 이천역은 하루 평균 5060명 이용해 전체 11개 역중 3번째로 많이 이용하고 있다. 이천에 있는 3개 역 중에선 가장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다. 이천역 다음으로는 부발역이 3424명, 신둔도예촌역이 2357명으로 나타났다. 부발역과 가까운 거리에 위치한 강동대학교는 부발역에서 매일 오전 버스 4대를 이용해 학생들의 통학을 돕고 있다.

지금까지 역세권 개발사업 착공을 못한 이천시는 지금으로선 2021년쯤이나 돼야 착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부발역에서~평택을 잇는 부발~안성~평택선 개발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총연장 53.8km의 철도건설 사업으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6년 6월)에 반영됐으나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에서 미선정 되는 등 사업 추진이 장기간 지연되고 있었다. 최근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평택‧안성‧용인‧이천시장이 함께 모여 조기 추진을 위해 공동 노력하자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한 상태로 조기 사업추진이 예상된다.

이 사업이 완공되면 부발역은 일반역에서 환승역으로 바뀌게 된다.

시민 이모(61)씨는 “(전철로 인한) 이천의 가장 문제는 역세권 개발 사업이 늦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재산권 행사에도 영향을 받고 있다”며 “개발 사업이 늦는 만큼 지역 발전도 늦어질 수밖에 없다. 역세권 개발 사업 승인이 가장 시급해 보인다.”고 말했다.

광주‧이천=장은기‧송석원 기자

<저작권자 © 중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광주‧이천=장은기‧송석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김유현 2019-06-11 09:53:03

    점점 발전하는 여주의 모습이 너무 기대되고 좋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바다를 볼 수 있는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김광섭 2019-06-11 07:02:57

      좀 불편한게 있기는 하지만, 여주는 살기좋은 도시가 분명합니다. 앞으로 더욱더 발전할 것입니다.
      서울을 생각해 보세요. 코가 찡긋해지는 매연과 나쁜 공기질.. 상상만 해도 싫어요.
      전철타고 바다보러 가는 날이 하루빨리 왔으면.. 전철타고 점심으로 물회 한그릇 하고 오는 날이 옵니다.   삭제

      • 정인락 2019-06-11 03:54:28

        월곶 판교선 여주 원주선 복선전철로 연결공사 오늘부터 시작하세요   삭제

        • 김나리 2019-06-10 20:33:57

          20분도 안돼는 극장이 가까운 곳에서 문화생활을 맘껏 즐기다가 여주로 이사온지 3개월째.영화를 보러 이천과 원주로 가고 있어요.명품 여주라는 말이 무색하네요.버스는 줄어서 학교에서 집에 오는 버스가 없어 너무 불편해요.다음달에는 버스가 더 없어진다는데 무슨 대책이 있는지 속 터지네요.   삭제

          • 양진모 2019-06-10 10:49:38

            이제 이천에서 전철로 강원도 바다 보러갈 수 있겠네. 휴가를 전철타고, 거기 가선 렌트하고...... 마니마니 기다려진다.   삭제

            여백
            여백
            인기기사
            [인터뷰] “현장서 답을 찾다” 김미경 연천군의회 의원오늘날 우리는 지방자치시대를 살아가고 있다. 지방자치시대에서 지방의회는 핵심적인 ...
            파주 운정 S마을 9단지 ‘택배차량 출입 안 돼’… 기사 부인 靑 '국민청원'에 글 올려 ‘하소연’파주시의 한 아파트 단지에 드나드는 택배차량이 단지 내 안전을 이유로 출입이 차단...
            내달 21일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개최…막바지 준비 총력평택시가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평택시 오산비행장 에어쇼’ 막바지 준비에 총력을...
            김포한강신도시 현안 해결 위해 머리 맞대김재수 도시국장 주재로 ‘한강신도시 현안문제 해결을 위한 테스크포스(T/F)팀’ ...
            고양시 대단지 아파트 앞 전용도로… 도로인가? 주차장인가?대단위 아파트 단지 앞 전용도로가 주차장으로 둔갑해 입주 1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
            개인정보 유출자 가려낸다···김포시, 수사의뢰키로김포시가 개인정보 누출을 포함, 잇단 시정 관련 내부정보 유출에 대해 강력하게 대...
            파주시, ‘경기행복주택’ 이달 입주파주시는 19일 이달 중 경기도시공사가 시행하는 청년층의 주거안정을 위한 경기행복...
            평택시, 2020년도 예산 긴축 편성 추진평택시가 부동산 경기 침체로 인한 거래 감소 및 삼성전자의 영업실적 저조로 인한 ...
            도심 속에서 펼쳐지는 거리예술 향연 ‘제23회 과천축제’오는 9월 26~29일 4일간 과천시민들은 물론 외지 인들까지 온통 잔치 분위기에...
            국토교통부 지정 드론 전문교육기관 군포에 들어선다경기드론이 지난 13일 국토교통부 지정 초경량비행장치(드론) 조종자 전문교육기관으...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