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습 드러내는 여주 랜드마크 '남한강 출렁다리'
상태바
모습 드러내는 여주 랜드마크 '남한강 출렁다리'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3.09.23 2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한강 가로지르는 최초 '보도교'
23일 오전 7시20분께 여주 연인교에서 바라본 보도교 '여주 남한강 출렁다리'가 차츰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3일 오전 7시20분께 여주 연인교에서 바라본 보도교 '여주 남한강 출렁다리'가 차츰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23일 오전 720분께 여주 연인교에서 바라본 보도교 '여주 남한강 출렁다리'가 차츰 그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여주 남한강 출렁다리'는 금모래은모래 유원지 인근인 상동~천송동 신륵사 관광지를 연결하는 총연장 515m, 2.5m의 교량(보도교)으로, 사업비 320억원이 투입돼 내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건립되고 있다. 전국에서 계곡 사이나 호수를 연결하는 다리는 많이 있지만, 강을 가로지르는 출렁다리는 한강수계 모두를 포함해 여주 남한강이 최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