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국정조사 예산안 처리 후 동의…소속 의원 의원총회 열어 ‘결론 도출’
상태바
국힘, 국정조사 예산안 처리 후 동의…소속 의원 의원총회 열어 ‘결론 도출’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23 14: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계획 ‘원내대표단 위임’ 협상”
야당이 주도한 ‘國調 임박’ 외면 못해
원칙에 맞지 않는 요구는 수용 안 해
정진석 “‘국정 책임’···종합적으로 고려”
국민의힘은 ‘야3당‘이 요구한 ’국정조사‘를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 전반에 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예산안 처리‘ 이후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야3당‘이 요구한 ’국정조사‘를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 전반에 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예산안 처리‘ 이후로 동의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23일 더불어민주당 등 ‘야3당’이 요구한 서울 이태원 ‘10.29 핼로원 참사’ 국정조사를 '예산안 처리' 이후에 동의하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의원총회(의총)에서 "이같은 결론을 도출했다"며 "구체적인 계획은 원내대표단이 위임을 받아 협상에 나서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 21일 의총을 통해 국정조사에 불응한다는 뜻을 모았으나, 야당이 주도하는 국정조사가 임박해오는 현실을 외면할 수 없다는 판단이다.

주 원내대표는 "압도적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정조사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을 24일 의결하겠다는 현실 앞에서 소수 당이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기간 등 조건 협상에서 끌려가듯, 많이 양보하지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는 설명이다.

주 원내대표는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는 범위에서 과감하게 하되, 정쟁(政爭)에 끌려가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한다는 협상 지침을 요청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민주당 요구에 다 끌려갈 순 없다"며 "국정조사 원칙에 맞지 않는 요구나, 과도한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고 일축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지난 번 회의(의회) 땐 국정조사를 아예 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으나, 원내 협상을 이끌어가는 원내사령탑의 고민이 있었을 것"이라며 "우리는 집권 여당으로서 국정 전반에 책임이 있는 입장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국정조사특위 명단은 민주당과 구체적으로 남은 협상이 끝난 뒤, 제출할 방침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화성 봉담 아파트서 ‘불’...2명 부상, 늦은 밤 대피 소동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금)…절기상 ‘소한’ 늦은 오후부터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