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이 본 세상] 이천 최고의 핫플레이스...설봉공원 ‘인공폭포 야경’
상태바
[드론이 본 세상] 이천 최고의 핫플레이스...설봉공원 ‘인공폭포 야경’
  • 송석원 기자  ssw6936@joongang.net
  • 승인 2021.08.17 21: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 설봉공원 ‘인공폭포 야경’이 단 하루 만에 이천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등극했다. 사진은 17일 오후 7시 50분께 설봉공원 인공폭포 야경. (사진=김광섭 기자)

이천시 설봉공원 인공폭포 야경이 단 하루 만에 이천 최고의 핫플레이스로 등극했다. 17일 오후 7시 30분께 인공폭포 야경을 보려는 시민들이 수백여 명 몰리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천시는 하루 전인 16일 오후 인공폭포 통수식을 가졌다. 인공폭포를 만드는 데는 총 19억 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앞으로 3월부터 11월까지 13회 가동될 계획이다. 또 기상상황 등 제반 여건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인공폭포는 설봉공원 내 기존 암 절개면을 이용해 높이 10m, 폭원 30m의 인공폭포(자연석)를 조성하고, 폭포 둘레에 계단 및 목교와 경관조명도 설치했다.

시민들이 폭포를 근거리에서 즐길 수 있는 산책로와 포토존도 설치해 여름 시원한 물줄기와 함께 아름다운 야경 등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창섭 2021-08-19 21:22:30
드론야경을 어디서보란건대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