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화장장 건립...자치단체 간 불협화음 치닫나
상태바
이천 화장장 건립...자치단체 간 불협화음 치닫나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09.06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항진 여주시장, “여주경계 건립 불가능 표명”
“사회적 합의 선행 없는 추진 불가능 거듭 강조”
(사진제공=여주시청)
이항진 여주시장이 “주민들과 합의 선행 없는 여주경계 건립은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최근 이천시가 발표한 이천화장장 건립 부지를 놓고, 이항진 여주시장이 “주민들과 합의 선행 없는 여주경계 건립은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이항진 여주시장이 4일 이천시 화장시설 건립 최종후보지로 부발읍 수정리 일원이 지난 8월 24일 결정된데 대해 공식적인 반대 입장을 내놨다.

여주시는 그동안 이천화장장추진위가 선정한 부발읍 부지는 여주 능서면 매화리, 양거리, 용은리와 인접한 곳으로, 그동안 능서 주민들이 반대 입장을 지속적으로 표명했음에도 부지 선정을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불편함을 나타냈다.

아울러 해당 부지의 경우, 여주시민은 물론 부발읍민의 집단 반발로 건립 과정에서 사회적 갈등과 충돌이 예상될 뿐 아니라 여주와 이천 간 심각한 사회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과 이번 일로 돈독한 우애를 가져왔던 양 지역이 반목할 수도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천화장장추진위에서는 합리적 절차에 따라 최종 후보지를 선정했다고 하지만 예상되는 갈등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우선 되고 여주 능서 주민들이 감당해야 환경적, 경제적, 사회적 피해를 생각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회적 합의는 꼭 필요한 선결 조건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장은 “최종 부지 선정 발표를 늦추더라도 여주, 이천 당사자 양자 간 협의체를 통해 심도 있는 논의가 있었어야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피해만 감수해야 할 상황인 여주시민은 추진위원회 발표를 받아들이지 않고 시위 등 물리적 저항까지 불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 시장은 “지금이라도 이천시가 수정리 주변의 부발읍 주민과 인근 여주시 주민과의 협의에 적극 나서야 하며 이천시가 다정한 사이였던 여주시와 관계를 생각해 갈등을 해결하고 상생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고 강하게 요청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평택시민들 뿔"···스타필드 안성, 문 열자마자 “심각한 교통난”
  • 골프장 캐디 성희롱 고객 ‘꼼짝 마’··· “카트에 블랙박스 속속 도입”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
  • 이재오 전 특임장관, 이포·여주·강천보 방문···“보 해체는 명백한 국가시설 파괴”
  • 쿠팡 여주물류센터, 강원도 춘천으로 인력 찾아 ‘삼만리’··· ‘일할 사람 없다'
  • ‘술 축제’를 드라이브 스루로 개최한다고···오산시 수제 맥주축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