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철회 불구, 화장장 강행한 ‘이천시장 주민소환 추진’...거리엔 “시장님 우리가 지킵니다” 현수막
상태바
[포토] 철회 불구, 화장장 강행한 ‘이천시장 주민소환 추진’...거리엔 “시장님 우리가 지킵니다” 현수막
  • 송석원 기자
  • 승인 2021.06.05 16: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시립 화장시설 건립과 관련, 엄태준 이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하자 “이천시장님, 힘내세요. 우리가 지킵니다. 화이팅”이란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이천지역 곳곳에 게시됐다. 이런 문구의 비슷한 현수막들은 시내 곳곳에서 눈에 띄는 등 수백여 장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사진=송석원 기자)

이천시립 화장시설 건립과 관련, 엄태준 이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하자 이천시장님, 힘내세요. 우리가 지킵니다. 화이팅이란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이천지역 곳곳에 게시됐다. 이런 문구의 비슷한 현수막들은 시내 곳곳에서 눈에 띄는 등 수백여 장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5일 이천시와 여주시, 주민들에 따르면, 엄태준 시장의 주민소환은 여주시와 인접한 이천시 부발읍 수정리 산 111번지 일대에 추진 중인 이천시립 화장장 때문으로, 여주시 능서면 매화리·양거리·용인리 주민들과 여주시, 여주시의회 모두 수십 차례의 집회, 면담 등 입지 철회를 요구해 왔다.

화장장이 들어설 마을 주민들도 현재 입지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계속되는 집회 등 양쪽 지자체의 갈등이 이어지자 수정리 마을은 대표자들은 지난해 10월 입지 철회서를 제출했다.

당시 수정리 마을 대표들은 여주시민 등 화장장 반대 주민들이 마을 내에서 지속적으로 시위를 벌여, 주민들이 심각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이유를 들어 입지 철회서를 시에 제출했다. 하지만 이천시는 이번 기회를 놓칠 경우 원정화장 등 지역의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화장시설 건립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이천 화장장 후보지는 이천시가 지역 공모를 거쳐 지난해 8월 수정리 일원으로 최종 선정했고, 수정리에는 주민 숙원 사업비 명목으로 100억 원이 지원된다. 화장장은 공사비 약 95억 원을 투입, 지하 1, 지상 2층 연면적 3규모로, 화장로 4기가 설치될 예정이다.

이천시립 화장시설 건립과 관련, 엄태준 이천시장에 대한 주민소환이 추진하자 “이천시장님, 힘내세요. 우리가 지킵니다. 화이팅”이란 문구가 적힌 현수막이 이천지역 곳곳에 게시됐다.

주민소환제는 이천 신둔면에 사는 김모씨가 지난달 28일 이천시선거관리위원회의 적격심사를 거쳐 지난 3일 교부했으며, 오는 627일까지 만 19세 이상 이천시민의 15%인 약 2707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아 630일까지 선관위에 제출하면 주민소환투표 절차가 진행하게 된다.

주민 이모(54)씨는 문제야 어찌 됐든 우리가 사는 이천에서 주민소환제가 이루진 다는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며 양쪽이 조금씩 양보해 해결책을 찾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다고 본다. 양쪽은 조금씩 양보하는 마음으로 어서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토] 인천 소래포구 제철 맞은 “가을 꽃게 풍년”
  • 서민 실수요자 보호대책 없는 갑작스러운 대출규제..공공주택 입주예정자들 ‘불안’
  • [50대 초반 나이 기자, 화이자 백신 2차 접종 체험기]
  • 남양주 다산 주민들 '택지개발 철회운동'..."교통대책 없이는 신규택지개발 안돼"
  • [단독] '유명 중고차 유튜버' 영종도서 피흘리며 쓰러져 '의식불명 상태 발견'
  • [드론이 본 세상] 남한강 멋진 야경 만드는 ‘여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