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乙 여야 후보 ‘선거구획정안’ 반색…조리읍·광탄면·탄현면 乙지역으로 편제
상태바
파주乙 여야 후보 ‘선거구획정안’ 반색…조리읍·광탄면·탄현면 乙지역으로 편제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4.03.04 1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 전체면적 92%로 서울보다 더 넓어
박정 예비후보 ‘파주시 국회의원’ 선포
’3선의 힘·경력‘ 필요함 강조 ’표심‘ 자극
한길룡 예비후보, ‘선거구 조정안’ 주장
‘살고 싶은 도시, 머물고 싶은 도시‘ 공언
파주시을 지역의 여야 예비후보는 지난 29일 국회에서 통과된 ‘선거구획정안’을 두고 서로 자신들이 ‘(22대 국회의원) 당선 적격자’라며 입씨름을 벌였다. (사진=중앙신문DB)
파주시을 지역의 여야 예비후보는 지난 29일 국회에서 통과된 ‘선거구획정안’을 두고 서로 자신들이 ‘(22대 국회의원) 당선 적격자’라며 입씨름을 벌였다.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여야는 지난 29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선거구획정안’에 당초 파주시갑 지역인 조리읍·광탄면·탄현면이 파주시을 지역으로 편제된 것과 관련, 이 지역 예비후보들이 크게 환영하고 나섰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박정 예비후보(기호 1번)는 4일 갑(甲) 지역의 경우 교하동, 운정1-6동, 을(乙) 지역은 문산, 파평, 법원, 파주, 월롱, 적성, 장단, 금촌1-3동, 조리, 광탄, 탄현으로 조정돼 ‘파주시을 국회의원이 아닌, 파주시 국회의원’ 임을 선포했다.

그는 그 이유로 이번 선거구 조정으로 파주시을 지역 면적이 618.28㎢로 파주 전체면적의 92%가 됨에 따라 서울의 605.21k㎡보다 더 거져 면적상으로만 보면 서울시장급이 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 예비후보는 이번에 꼭 당선돼야 하는 이유로 “서울 면적보다 더 큰 파주시을 지역을 초선의 무능·무경험·무경력의 3무‘로 감당할 수 있겠느냐”며 상대 후보를 빚대 ’3선의 힘과 경력‘이 필요함을 들어 표심을 자극했다.

그는 조리·광탄·탄현 편입으로 선거가 불리한 것 아니냐는 물음에 “언제 제가 유리한 선거를 치른 적이 있었느냐. 보수의 아성 파주 북부에서 민주당으로 첫 당선되고, 재선에 성공한 저력을 가진 사람”이라며 승리에 강한 자신감을 내보였다.

이어 국민의힘 한길룡 예비후보(기호 2)그 동안 지역민들의 정서와 생활권의 경계선인 공릉천을 중심으로 선거구 조정을 꾸준히 제기해 왔는데, 시민들의 폭넓은 여론이 시너지 효과를 낸 덕에 이같은 결정이 이뤄졌다고 반색했다.

그는 “평소 제가 주장한 안 대로 획정된 선거구인 만큼 이번 선거에서의 승리는 제가 반드시 이뤄야 하는 숙명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며 총선 승리를 위한 포부를 밝혔다. 그러면서 “파주시을 지역을 新경제중심지, 新산업중심지역으로 육성하고, 사통팔달 교통혁명과 함께 살고 싶은 도시, 머물고 싶은 도시로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성수 2024-03-09 16:11:39
다른덴 몰라도 파주시는 국힘 뽑으면 안되지 분명 윤씨가 대선후보때 한예종 파주이전 공약했는데 당선 되고나서 일절 언급도 없다 가짜 공약하는 국힘은 안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