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김포시갑 박진호 예비후보 "공정 경선" 촉구
상태바
국힘 김포시갑 박진호 예비후보 "공정 경선" 촉구
  • 권용국 기자  ykkwun62@naver.com
  • 승인 2024.02.25 11: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선 방해 음해 녹취록 확보, 흠집내기 지속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
박진호 김포시갑 예비후보가 일산대교 입구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박진호 예비후보실)
박진호 김포시갑 예비후보가 일산대교 입구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제공=박진호 예비후보실)

| 중앙신문=권용국 기자 | 국민의힘 김포시갑 경선을 앞두고 박진호 예비후보가 당내 ‘공정경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박진호 예비후보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경선을 앞두고 정책보다 경선 경쟁 후보 흠집내기를 목적으로 한 네거티브가 시작된 것 같다”며 “경선은 공정하고 깨끗한 경쟁으로 당당하게 시민 선택을 받는 시간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자신을 향한 흠집내기식 비판과 의혹을 모두 나열하기 어려울 정도지만, 국민의힘 김포갑 경선 후보로 선출된 것은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엄격한 검증을 받았기 때문”이라며 “이런데도 지속되는 허위사실 유포와 흠집내기식 의혹 제기는 열세를 만회하기 위한 발버둥”이라고 지적했다.

또 “악의적 투서에 대해서는 국민의힘 클린선거지원단으로부터 각하 판정을 받은 사안”이라며 “각하 판정에 의혹이 있다면 선거관리위원회나 경찰에 당당히 신고하면 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선을 방해하는 내용이 담긴 ‘녹취록’도 확보했지만, 당 화합과 총선 승리를 위해 공개하지 않고 있다”면서 “국민의힘 김포시갑 총선승리를 위해 악의적 비방 시도가 지속된다면 고소고발 등 모든 수단을 동원해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도 했다.

박진호 예비후보는 “선거 때마다 나오는 온갖 허위사실과 마타도어 정치공작은 김포시민에게 큰 실망을 줄 뿐만 아니라 특별해질 김포와 어울리지 않는 구시대적 정치 행위”라며 “다시 한번 ‘진실을 속일 수는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네거티브와 구호·선동정치의 중단과 민생과 경제 활성화를 위한 정책대결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