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여주·양평 선거구 김선교·이태규 '지지선언 두고 신경전'
상태바
국민의힘 여주·양평 선거구 김선교·이태규 '지지선언 두고 신경전'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4.02.21 2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빠진 시·도의원들 김선교, 원경희 전 시장 이태규 지지
김선교, 원경희 전 예비후보 이태규 지지선언은 ‘내로남불’
국민의힘 여주·양평 예비후보 2명으로 압축 '두 갈래 양분'
4.10 총선 여주·양평 선거와 관련 총 5명이던 예비후보가 김선교, 이태규로 압축된 가운데 상대편 지지선언을 두고 예민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김선교 예비후보. (사진=김선교 예비후보 페이스북)
4.10 총선 여주·양평 선거와 관련 총 5명이던 예비후보가 김선교, 이태규로 압축된 가운데 상대편 지지선언을 두고 예민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사진은 김선교 예비후보. (사진=김선교 예비후보 페이스북)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4.10 총선 여주·양평 선거와 관련 총 5명이던 예비후보가 2명으로 압축된 가운데 상대편 지지선언을 두고 예민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일부가 빠진 여주·양평기초의원들은 김선교 예비후보를, 원경희 전 여주시장은 이태규 예비후보를 각각 지지하며 양분되는 모양이 그려지고 있는 모양새다.

원경희 전 여주시장은 21일 오전 10시 여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태규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다.

이를 두고 김선교 예비후보는 같은 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원경희 전 여주시장의 이태규 예비후보 지지선언은 '내로남불'이라고 일갈했다.

김선교 예비후보는 지난 1일 지방의원들이 자신의 지지선언을 두고 '줄 세우기, 패거리 정치'라고 비방하던 그들이 그 공명정대함은 어디로 가고 내로남불 하시나요?”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일부가 빠진 여주·양평 도··군의원들은 지난 1일 양평군청에서 김선교 예비후보 지지를 선언했었다.

김선교 예비후보는 “(지방의원들의 김선교 지지선언을 두고) '줄 세우기' 낡은 정치는 명백한 해당 행위라며 울부짖었던 철새 정치인들이, 오늘 '줄 세우기' 낡은 정치가 정당한 정치행위인양 당원들을 분열시키고 당내결속을 갈라놓는 등 지역의 민심 또한 갈라놓으려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자신은 이번 총선이 지나면 다시 떠날 철새 정치인을 뒤로하고, 지금처럼 당당하고 꿋꿋하게 여주·양평, 양평·여주 가족 여러분만을 생각하며, 이번 경선에게 완벽하게 이겨 앞으로 치러질 총선을 축제의 장으로 만들겠다고 맞섰다.

그러면서 김선교는 약은 '꼼수'에 매달리지 않고 여주·양평, 양평·여주 가족 여러분만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정정당당하게 꼼수정치를 이겨내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예비후보는 진심으로 약속드리겠다. 다시는 사랑하는 우리 여주·양평 지역을 철새청치인들이 발붙일 수 없도록 이번계기로 더욱 지역을 탄탄하게 만들어야겠다는 약속과 다짐을 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