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아파트서 이상한 냄새 주민 신고" 경찰, 부패 심한 시신 2구 발견
상태바
"부천 아파트서 이상한 냄새 주민 신고" 경찰, 부패 심한 시신 2구 발견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4.02.14 17: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후 8시40분께 용인시 양지면 추계리 영동고속도로 인천방향 64㎞지점인 덕평IC 인근에서 버스가 사고수습 중이던 3명을 들이받는 사고가 나 60대 남성(그랜저 탑승객)과 20대 남성(K7 탑승객)이 심정지 상태로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끝내 숨졌다. (CG=중앙신문)
14일 오후 부천 소사구 소사본동의 한 아파트 세대 내에서 부패가 심한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CG=중앙신문)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14일 오후 부천 소사구 소사본동의 한 아파트 세대 내에서 부패가 심한 시신 2구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부천소사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143분께 부천 소사구 소사본동의 한 20층짜리 아파트 9층 세대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는 주민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경찰과 함께 출동해 시신 2구를 발견했다. 시신 2구는 부패가 심하게 진행돼 신원파악이 안 되는 상태다.

경찰은 신원파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