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 완료 보고회 열어...70억원 투입
상태바
수원시 ‘지능형교통체계 구축사업’ 완료 보고회 열어...70억원 투입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4.01.31 17: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차량 교차로 진입 시, 녹색 신호로 자동으로 바뀌는 시스템 구축
수원시가 ‘2022~2023년 수원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을 완료하고, 31일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준공보고회를 열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2022~2023년 수원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을 완료하고, 31일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준공보고회를 열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수원시가 ‘2022~2023년 수원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을 완료하고, 31일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준공보고회를 열었다.

이날 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공모사업인 ‘2022~2023년 수원시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AI(인공지능) 기반 교통신호시스템을 구축해 교통 패턴 변화에 맞는 신호체계 운영시스템을 구축하고, 수원시가 전국 최초로 구축한 긴급차량우선신호시스템을 고도화한 것이다.

KT컨소시엄이 2022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사업을 추진했으며, 사업비는 국비 42억원, 시비 28억원 등 70억원이 투입됐다.

AI기반 스마트교차로(51개소), 감응신호시스템(10개소), 표준신호제어기(60), 긴급차량 우선신호 전광판 등 ‘AI기반 신호제어시스템과 구간교통정보수집설비(20), 교통CCTV(3개소) 등 교통정보시스템을 설치했다.

또 센터 시스템 구축을 위해 센터 하드웨어를 도입하고, 응용소프트웨어를 개발했다.

수원시가 20202월 전국 최초로 구축해 운영하는 센터 방식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에서 차량 위치를 GPS(위성항법장치)로 추적해 긴급차량이 교차로에 진입할 때 자동으로 녹색 신호를 부여하는 것이다. 도시안전통합센터 인프라(기반 시설)를 활용해 구축한 센터 방식은 도시안전통합센터와 연결된 모든 교차로의 신호를 제어할 수 있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운영하면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는 시간은 시스템을 운영하지 않았을 때보다 56.3% 단축됐고, 시스템 운영 후 긴급차량 교통사고는 발생하지 않았다.

지능형교통체계는 교통·전자·통신·제어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수집·관리·제공하고, 안정성·편의성을 높이는 시스템이다. 버스정보시스템, 교통정보시스템 등이 대표적인 지능형교통체계다.

이날 보고회에는 이장환 수원시 안전교통국장, KT컨소시엄 관계자, 사업을 감리한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사업을 기반으로 ‘2025년 수원 ITS 아태총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2‘2025ITS 아태총회 유치 후보 도시 선정 평가위원회를 열고 수원시를 유치 후보 도시로 선정한 바 있다. 국토교통부는 수원시, 경기도,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 한국관광공사, 경기관광공사 등과 유치준비단을 구성했고, 지난해 4월 중국 쑤저우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최종 제안발표에서 ‘2025ITS 아태총회를 수원시에 유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