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여친한테 "성관계 영상 있다"고 속여 돈 뜯어낸 30대
상태바
전 여친한테 "성관계 영상 있다"고 속여 돈 뜯어낸 30대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3.12.07 18: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이 김성태 쌍방울그룹 회장의 최측근 인사의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20일 확인됐다. 사진은 수원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성관계 영상을 갖고 있다면서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돈을 갈취한 30대 남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사진은 수원지방검찰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성관계 영상을 갖고 있다면서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돈을 갈취한 30대 남성이 구속돼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촬영물 등 이용 강요), 사기 혐의로 A(35)씨를 구속기소했다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7월쯤 전 여자친구인 B씨에게 "당신의 휴대전화를 해킹해 성관계 영상을 갖고 있으니 삭제하려면 돈을 보내라"면서 협박해 700만원을 가로챈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A씨는 "나랑 영상 통화하면서 성행위를 하면 영상을 삭제해주겠다"고 속여 성착취 영상을 만들어 소지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범행 과정에서 A씨는 다른 사람 행세를 하면서 피해자를 속였다. 이외에도 A씨는 다른 피해자 3명에게 동종 수법으로 3400만원을 뜯어낸 혐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