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업복 세탁에서 배송까지 원스톱"...시흥시, 노동자 위한 블루밍 세탁소 개소
상태바
"작업복 세탁에서 배송까지 원스톱"...시흥시, 노동자 위한 블루밍 세탁소 개소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11.16 18: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화 산단·영세·중소사업장 종사자 혜택
'市, 50인 미만 사업체·노동자 우선 지원'
임병택 시흥시장이 16일 시화공단 인근에서 열린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청)
임병택 시흥시장이 16일 시화공단 인근에서 열린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 개소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시흥시청)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시흥시가 경기도와 함께 영세·중소사업장 노동자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노동 복지를 증진하기 위해 16일 시화공단 인근에서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의 문을 열었다.

이날 시에 따르면, 개소식에는 임병택 시흥시장을 비롯해,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 등 내빈과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해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의 첫 출발을 응원했다.

철강, 기계, 섬유 등 독성 높은 화학 물질을 취급하는 경우가 잦은 노동자의 작업복은 유해 물질에 자주 노출이 돼왔다. 영세 사업장의 경우 사업장 내에 전문적으로 작업복을 세탁하는 시설이 없어 노동자들은 주로 가정에서 세탁을 진행했다. 이에 유해 물질이 가정 내 세탁물에 노출되는 불안감과 위험이 따랐다.

이를 해결하고자 경기도는 지난해 경기도 노동자 작업복 세탁소 설치 및 운영 조례를 만들고, 시흥시는 9월부터 10월까지 2개월에 걸쳐 약 390규모의 실내 공간을 새단장해 블루밍 세탁소의 문을 열었다.

시흥시 블루밍 세탁소는 주말 및 공휴일을 제외하고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된다. 시화 산단과 인근 영세·중소사업장 종사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특히 50인 미만 사업체와 노동자를 우선 지원한다.

세탁 비용은 춘추복과 하복은 한 벌에 1000(장당 500), 동복은 2000(장당 1000)으로, 낮은 비용으로 노동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각 사업장에 수거부터 세탁, 건조, 배달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자의 편의를 크게 높였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열심히 땀 흘려 일하는 노동자들이 더욱 대우받는 시흥시로 거듭나도록 노사민정협의회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정책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