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판다’ 세 모녀 이제 함께 생활해요...쌍둥이 생후 4개월 맞아 자연포육
상태바
에버랜드 ‘판다’ 세 모녀 이제 함께 생활해요...쌍둥이 생후 4개월 맞아 자연포육
  • 허찬회 기자  hurch01@hanmail.net
  • 승인 2023.11.07 17: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버랜드는 올해 7월 태어난 국내 첫 쌍둥이 판다가 최근부터 두 마리 모두 엄마와 함께 생활하게 됐다며 관련 사진을 7일 언론에 공개했다. (사진제공=에버랜드)
에버랜드는 올해 7월 태어난 국내 첫 쌍둥이 판다가 최근부터 두 마리 모두 엄마와 함께 생활하게 됐다며 관련 사진을 7일 언론에 공개했다. (사진제공=에버랜드)

[중앙신문=허찬회 기자] 에버랜드는 올해 7월 태어난 국내 첫 쌍둥이 판다가 최근부터 두 마리 모두 엄마와 함께 생활하게 됐다며 관련 사진을 7일 언론에 공개했다.

이날 에버랜드가 공개한 사진에서는 생후 4개월(120일차)을 맞은 지난 4일부터 엄마 아이바오의 품에서 함께 지내게 된 쌍둥이 판다 자매 루이바오와 후이바오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지난 77일 쌍둥이 판다가 태어난 직후부터 최근까지는 미숙아 상태인 아기들을 엄마 아이바오가 혼자 모두 돌볼 수 없어 어미와 사육사들이 각각 한 마리씩 맡아 교대로 돌보는 방식으로 쌍둥이 판다 포육을 진행해왔다.

쌍둥이들이 성장해가며 교대 주기는 점점 늘어나 가장 최근에는 10일 주기로 인공포육 순서를 바꿔왔다에버랜드 쌍둥이 판다 루이바오, 후이바오가 엄마 아이바오와 함께 생활하는 모습은 에버랜드 공식 유튜브 및 말하는동물원 뿌빠TV 유튜브에서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에버랜드는 지난달 12, 생후 100일을 앞둔 쌍둥이 판다 자매에게 각각 슬기로운 보물과 빛나는 보물을 뜻하는 루이바오’, ‘후이바오이름을 국민 공모를 통해 지어준 바 있다.

생후 4개월을 넘어선 현재 쌍둥이 판다들은 두 마리 모두 몸무게 7kg을 넘어서고, 네 발로 걷기 시작하는 등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다

에버랜드는 루이바오와 후이바오가 엄마를 따라 안정적으로 활동할 수 있을 정도로 성장하는 내년 초에 외부 환경 적응 과정 등을 거쳐 일반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에버랜드 강철원 사육사는 생후 4개월을 앞두고 하체가 발달하며 걸음마를 시작하고, 스스로 배변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로 건강하게 성장해 이제는 루이바오, 후이바오 두 마리 모두 엄마에게 맡겨 자연포육을 시작하게 됐다며 포육 방식 변경 이유를 설명했다또한 앞으로 매일 체중 측정 등 건강상태를 면밀히 관찰하고, 당분간 사육사들의 분유 급여 등을 병행해가는 등 어느 한 마리도 영양이 부족해지지 않게 쌍둥이 모두 세심하게 보살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