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방묘연' 도주범 김길수, 사흘 만에 의정부 노상에서 '검거'
상태바
'행방묘연' 도주범 김길수, 사흘 만에 의정부 노상에서 '검거'
  • 강상준·김상현 기자  sjkang14@naver.com
  • 승인 2023.11.06 2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 중 도주한 김길수가 사흘째인 행방이 묘연하다. 사진은 수배 전단. (사진제공=안양동안경찰서)
행방이 묘연했던 도주범 김길수(36)가 사흘 만에 의정부의 한 노상에서 검거됐다. 사진은 수배 전단. (사진제공=안양동안경찰서)

[중앙신문=강상준·김상현 기자] 행방이 묘연했던 도주범 김길수(36)가 사흘 만에 의정부에서 검거됐다.

경기북부경찰청은 6일 오후 924분께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길가에서 탈주범 김길수를 검거했다고 밝혔다.

김길수는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노상을 지나다 의정부경찰서 강력팀에 검거됐다.

김길수는 특수강도 혐의로 구속된 뒤 지난 4일 오전 안양 소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도주했다. 당시 김길수는 '씻어야 한다'며 한 손의 수갑을 풀어달라고 요청한 뒤 달아났다.

김길수는 지난달 30일 특수강도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검거됐다. 그는 은행보다 저렴하게 환전해 주겠다며 피해자를 속여 74000만원이 든 현금 가방을 들고 달아난 혐의다.

김길수는 또 20114월 송파구에서 20대 여성을 2회에 걸쳐 강간해 특수강도강간죄 등으로 징역 6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36살인 김길수는 키 175, 몸무게 83의 건장한 체격이다. 경찰과 법무부는 김길수 검거에 현상금 500만원을 걸고 시민들의 제보를 기다렸다.

경찰은 조사를 마친 뒤 서울구치소로 인계할 방침이다.

강상준·김상현 기자
강상준·김상현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