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본세] 중국인도 반한 ‘용문사 은행나무’
상태바
[드본세] 중국인도 반한 ‘용문사 은행나무’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3.10.29 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오전 10시 50분께 마주한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거대함에 노랗게 변한 은행잎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장관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25일 오전 10시 50분께 마주한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거대함에 노랗게 변한 은행잎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장관이다. (사진=김광섭 기자)

양평군 용문면에 있는 천년고찰 용문사의 은행나무가 가을을 맞아 노랗게 물들어 가고 있다.

25일 오전 1050분께 마주한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거대함에 노랗게 변한 은행잎까지 더해져 그야말로 장관이다.

가을철에만 볼 수 있는 이 모습을 보러 요즘 용문사와 용문사 은행나무를 찾는 관광객은 하루 수천 명이 이르고 있다. 여기에 중국관광객에도 유명해져 많은 중국 관광객들이 찾고 있는 곳이다.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의 수령은 111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은행나무 높이가 42미터, 뿌리 부분 둘레는 15.2미터로 우리나라 은행나무 가운데 가장 큰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 은행나무 17미터 부분 가지부터 세 갈래로 나누어진 게 특징이다. 1962년 천연기념물 30호로 지정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영종-청라 잇는 제3연륙교·영종-강화 평화도로 2025년 말 완공
  • 김포유현지구 지주택조합, “추가 분담금에 결국 해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7일, 금)...비·눈 내리고 기온 뚝
  • [내일의 날씨] 경기·인천(17일, 금)...비 또는 눈 소식, 미끄럼 주의해야
  • 캠핑하던 50대 부부 '텐트안서 숨진 채 발견'...숯불에 의한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진·출입 부지서 구석기 유물 출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