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성묘 길에 본 '여뀌 꽃' 군락
상태바
추석 성묘 길에 본 '여뀌 꽃' 군락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3.09.29 12: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석인 29일 오전 10시50분께 여주시 강천면 적금리 인근 야산에 붉은빛의 '여뀌 꽃'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추석인 29일 오전 10시50분께 여주시 강천면 적금리 인근 야산에 붉은빛의 '여뀌 꽃'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추석인 29일 오전 여주시 강천면 적금리 인근 야산에 붉은빛의 '여뀌 꽃'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여뀌는 마디풀과의 한해살이풀로, 버들여뀌, 매운 여뀌, 수료(水蓼), 택료(澤蓼), 천료(川蓼)라고도 부르며 평지보다는 낮은 지대의 길가나 습지 또는 시냇가에서 많이 자라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전엔 피를 멈추는 데 효용이 있어 약으로 쓰였다고도 전해진다. 또 잎과 줄기에 탄닌이 많이 함유돼 항균 작용이 있으며, 여뀌를 찧어 물고기 잡는 데 씌였다고 알려져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