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권재 오산시장 “첨단산업에 미래 달렸다”...6만2026㎡ 신규물량 배정
상태바
이권재 오산시장 “첨단산업에 미래 달렸다”...6만2026㎡ 신규물량 배정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3.07.24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 유치에 재도전할 것
오산시는 지난 14일 경기도 산업입지심의회가 지곶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16만2026㎡ 규모의 신규물량 배정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최근 경기도 산업입지심의회가 오산시 지곶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16만2026㎡ 규모의 신규물량 배정이 확정됐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 중앙신문=김종대 기자 | 최근 경기도 산업입지심의회가 오산시 지곶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162026규모의 신규물량 배정이 확정됐다.

24일 오산시에 따르면, 시는 해당 산업단지를 통해 3000억원 대의 경제효과를 전망하고 있으며, 앞으로 오산의 미래 먹거리이자, 성장동력으로 명실상부 자리 잡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지곶일반산업단지에는 실수요 개발방식으로 반도체와 이차전지 관련 4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올 하반기 사업시행자로부터 산업단지계획 승인 신청서를 제출받을 예정이며, 오는 2025년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시는 반도체 및 이차전지 관련 기업들이 입주할 경우 2397억원의 생산유발효과 959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800명의 고용유발효과가 뒤따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권재 시장은 미래 먹거리인 첨단산업 유치 노력에 오산의 미래가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전열 재정비를 통해 반도체 소부장 특화단지 유치에 재도전할 것이며, 첨단산업 관련 기업 유치에도 최선을 다해 경제자족도시 오산의 기틀을 반드시 마련하겠다고 피력했다.

시 관계자는 향후 산업단지계획 승인, 주민 공고 등 제반 절차를 빠르고 성실하게 이행함으로써 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