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전국 1위 경기도 고독사 문제 해법은
상태바
[사설] 전국 1위 경기도 고독사 문제 해법은
  • 중앙신문  webmaster@joongang.tv
  • 승인 2023.07.11 14: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신문 사설] 코로나 속 독감 유행 조짐 심상찮다. (CG=중앙신문)
[중앙신문 사설] 전국 1위 경기도 고독사 문제 해법은. (CG=중앙신문)

[중앙신문=중앙신문] 경기도의 고독사 발생 건수가 여전히 전국 1위다. 국내 최대 인구 분포의 탓도 있지만 증가 추세마저 가팔라 세밀한 원인 진단과 지원책 마련이 시급하다. 최근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2022년 고독사 실태조사를 보면 2017~2021년 전국 17개 시·도에서 발생한 고독사는 15066명이다. 이중 21%가량인 3185명이 도내 거주자였다. 그러나 문제는 도내 고독사 발생 수가 해마다 늘고 있다는 사실이다. 2017512명이던 고독사 발생자는 2018632, 2019650, 2020678, 2021713명까지 늘어났다. 연평균 증가율이 8.6%에 달한다. 덩달아 인구 10만 명당 고독사 발생자 수 역시 20174.0명에서 20184.9, 20195.0, 20205.1, 20215.3명까지 늘었다.

고독사의 증가는 1인 가구와 무관하지 않다. 지난해 도내 1인 가구는 154만 가구다. 전국 7171인 가구의 21.5%나 된다. 도내 1인 가구의 비율 역시 201724.4%에서 지난해 29.2%로 늘었다. 이처럼 2인 가구와 4인 이상 가구 비율을 모두 앞지른 탓에 고독사 위험군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개중에는 놀라운 내용도 있다. 고령층보다 5060 세대들의 고독사 증가다.

고독사의 상당수는 복지 사각지대에서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유추해 볼 때 심각한 사회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또한 남성의 고독사가 여성보다 5.3배 높고, 격차는 계속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원인을 실직에 따른 경제적 고통, 불규칙한 식습관과 미흡한 건강관리, 스스로 포기하는 자기 방임 등으로 진단했다. 그런데다 2021년 고독사 사망자 중 기초수급자는 38.5%나 됐고, 나머지는 제도권 밖에서 홀로 죽음을 맞이했다. 공과금 체납 등 위기 징후를 발견하지 못한 고독사도 35%나 됐다는 보고도 있다. 고독사를 줄이기 위해선 사회적 고립을 없애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새삼 깨닫게 해 주기에 충분하다.

고독사는 홀로 이르는 죽음을 뜻한다. 그러나 본질을 살펴보면 사회적 타살에 가깝다. 수명은 늘었지만 노후 준비는 안 돼 있고, 1인 가구의 증가로 개인은 점점 고립화되고 있다. 공동체의 붕괴는 사회적 연대를 무너뜨리며 약자들의 고립을 부추긴다. 그런 의미에서 고독사는 개인의 문제만이 아니라 구조적 고립이 낳은 사회적 질병이라 볼 수 있다.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주위의 관심이 더 필요한 것도 이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