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署, 음주운전 사망뺑소니 피의자 구속 이어 ‘전국 최초 차량 압수 조치’
상태바
오산署, 음주운전 사망뺑소니 피의자 구속 이어 ‘전국 최초 차량 압수 조치’
  • 김종대 기자  news3871@naver.com
  • 승인 2023.07.04 12: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1일부터 변경된 기준 적용해
방송에 출연 경력 있는 반려견 훈련사 A씨가 보조훈련사를 강제 추행했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오산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찰이 음주운전 사망뺑소니 사고를 낸 운전자 구속에 이어 사고 차량도 압수 조치했다. 차량 압수는 이번이 전국 최초로, 이달 1일부터 변경된 기준을 적용한데 따른 것이다. 사진은 오산경찰서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찰이 음주운전 사망뺑소니 사고를 낸 운전자 구속에 이어 사고 차량도 압수 조치했다. 차량 압수는 이번이 전국 최초로, 이달 1일부터 변경된 기준을 적용한데 따른 것이다.

4일 오산경찰서는 지난달 27일 오후 140분께 음주운전 중 사망사고(사망 1, 중상 1명 경상 4)를 일으키고 도주한 20대 뺑소니 운전자를 현행범 체포 후 29일 구속했다.

당시 SUV승용차를 몰던 20대 남성은 건널목을 건너던 행인 3명을 차로 덮쳐 70대 여성이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청은 상습 음주운전자 등 악성 위반자 재범 근절대책에 따라 사고 발생 시 운전한 승용차를 압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차량 압수 조치는 연이은 음주사고가 사회적 이슈가 됨에 따라 상습음주운전자에 대해 경각심을 제고하고, 사회적 인식 전환을 위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오산경찰서 관계자는 음주운전은 개인과 가정, 사회까지 미치는 중대한 범죄인만큼 피의자에 대한 구속수사는 물론, 음주운전자의 차량도 함께 압수해 엄정한 법질서를 확립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달 1일부터 상습 음주운전자 차량 압수기준은 중대 음주운전 사망사고(死傷者 다수, 사고 후 도주, 음주운전 전력자의 재범, 음주운전 이외의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제3조 제2항 단서 위반 존재), 최근 5년간 2회 이상 음주 전력자가 음주해 중상해 사고를 야기한 경우, 최근 5년간 3회 이상 음주 전력자가 다시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경우, 피해 정도·피의자 재범우려 등을 고려해 특히 압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경찰서역 신설과 '5호선' 통진까지 연장되나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화요기획] GTX DE 노선 신설결정, 인천~강남 30분 시대 연다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새벽부터 '비' 또는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