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美 정보기관 ‘대통령실 도청’…뉴욕타임즈 보도 인용 "납득 어려워"
상태바
민주당, 美 정보기관 ‘대통령실 도청’…뉴욕타임즈 보도 인용 "납득 어려워"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4.10 14: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주권 국가’···미국관 동맹관계"
동맹의 핵심 가치는 바로 ‘상호 존중’
객관적 내용 확인해 ‘엄정 대응’ 경고
박홍근 ‘국가안보’···매우 ‘심각한 문제’
국민께 의혹없이 ‘명명백백히’ 밝혀야
더불어민주당이 미국의 정보기관이 우리나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들을 도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의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미국의 정보기관이 우리나라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들을 도청했다는 의혹을 제기해 의문이 확산되고 있다. (사진=뉴스1)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정치권에서 미국의 정보기관(CIA)이 우리나라 대통령실을 도청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엄청난 파문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10일 미국 정보기관이 서울 용산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들을 도청했다는 뉴욕타임즈 보도와 관련, "도저히 납득키 어렵다"고 강력 항의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한민국은 주권 국가이고, 미국관 동맹관계"라며 "동맹의 핵심 가치는 바로 상호존중"이라고 직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도청에 뚫린다는 점도 황당하지만, 동맹국가의 대통령 집무실을 도청하는 것도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는 "앞으로 객관적인 내용을 확인해 가면서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사실이라면 대한민국 외교안보 컨트롤타워와 대통령실을 미국이 일일이 감시하며, 기밀을 파악해왔다는 점에서 우리 국가안보에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역설했다. 그는 이어 "이같은 행위는 양국의 신뢰를 정면으로 깨뜨리는 주권 침해이자, 외교 반칙"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상황이 이럼에도 윤석열 정부는 단호한 대응은커녕 '한미 신뢰는 굳건하다'는 말만 반복하며 미국과 협의하겠다"면서 "타국 사례를 검토해 대응하겠다고 남의 다리 긁는 듯한 한가한 소리만 내뱉고 있다"고 호통쳤다.

박 원내대표는 "(정부는) 즉각 미국 정부에 해당 보도의 진위와 기밀문건에 대한 명확한 정보를 요구하고, 파악해 우리 국민들께 한 점 의혹없이 명명백백히 밝히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제3연륙교 내년 개통, 영종 관광 활성화 ‘호재’ 되나
  • [단독] 여주에 여섯 번째 ‘스타벅스’ 매장 문 연다...이르면 4월 DT점 오픈
  • 전국예능인노동조합연맹 '김포시민 초청 5호선 희망 드림' 무료 콘서트 개최
  • 인천 부평구 산곡 6구역 재개발 사업 ‘내부 갈등 증폭’
  • 동두천 장림마을 '650년 수령 느티나무' 상고대 활짝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1일, 수)...새벽부터 비·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