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화물연대 파업 민주노총 비판…정부 ‘업무개시명령 심의’에 힘 실어
상태바
국힘, 화물연대 파업 민주노총 비판…정부 ‘업무개시명령 심의’에 힘 실어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11.29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불법행위 반드시 처벌‘ 강조
자신들 요구 위해 출퇴근 대란 유발
성일종 “불법 민노총 행태에서 기인”

정부 법·원칙에 맞게 엄정 대처 주문
민주-정의당 '반 헌법적인 위험한 칼'
칼춤 계속되면 정부가 ‘엄벌’ 받아야
여야는 정부가 화물차 파업연대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것과 관련,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며 대립각을 세웠다. 사진은 국민회의 원내대책회의 모습. (사진=뉴스1)
여야는 정부가 화물차 파업연대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것과 관련, 각기 다른 반응을 보이며 대립각을 세웠다. 사진은 국민의힘 원내대책회의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29일 엿새째 화물연대 파업을 주도한 민주노총을 강력 비판하고, 정부의 업무개시명령 심의에 힘을 실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파업은 중지돼야 하고, 불법행위는 반드시 처벌받아야 한다"며 "민총은 그 동안 법 위에서 군림하며 자신들의 이기적인 요구 관철을 위해 출퇴근 대란을 일으키고 국회 담장을 부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민노총이 법치주의를 유린하면서 불법과 탈법을 저질러도 아무 처벌을 받지 않는 시대는 끝났다"며 "정부는 이번에도 적절히 타협하고 넘어가는 악순환을 되풀이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국민의힘 이날 건설업계 관계자들과 당정간 긴급간담회를 열어 법과 원칙을 강조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은 이 자리에서 "대한민국에서 건설업이 멈춘다는 것은 국가가 멈추는 것"이라며 "이 모든 문제는 운송 거부에 따른 불법 민노총 행태에서 기인할 수밖에 없는 만큼 정부는 법과 원칙을 바로 세워 반드시 이 문제를 바로 잡으라"고 주문했다.

성 의장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화물연대와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 빨리 타결을 해달라는 현장 목소리를 전달해줬다"며 "법과 원칙에 맞게 엄정 대처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량을 파손하는 등 물리력 행사도 있었기 때문에 반드시 보상을 요청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업무개시명령을 '반 헌법적인 위험한 칼'에 비유하며 "잘못된 칼춤이 계속되면 엄벌은 정부가 받아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화물연대를 협상의 가치도 없는 폭력집단으로 매도하며 조합원과 비조합원 사이를 이간질하고 있다"며 "무능‧무책임‧무대책으로 일관한 정부의 태도가 사태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업무개시명령은 반헌법적인 위험한 칼로, 실효성도 없고 시대착오적인 녹슨 칼"이라며 "잘못된 칼춤이 계속된다면 그야말로 엄벌은 정부가 받아야 할 것"이라고 직격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