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정복 인천시장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는 국민 힘들게 하는 폭력”
상태바
유정복 인천시장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는 국민 힘들게 하는 폭력”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2.12.05 18: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후 인천지역 산업현장 찾아
시멘트업체물류기업 등 의견 청취
현장 신속 파악·대응 방안 총동원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5일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해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를 찾아 비상 운송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유정복 인천시장 페이스북)
유정복 인천광역시장이 5일 오후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 중구 삼표시멘트 인천사업소를 찾아 비상 운송대책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유정복 인천시장 페이스북)

유정복 인천시장이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와 관련 인천지역 산업현장을 점검하는 자리에서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는 경제를 망치고, 국민들을 힘들게 하는 폭력이라고 말했다.

유정복 시장은 5일 오후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 장기화와 관련해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하고자 지역 내 물류 관련 산업현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 시장은 현장 관계자들을 위로하고, 화물운송 차질에 따른 업계의 동향과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이날 유정복 시장이 찾은 곳은 화물운송 차질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멘트업체 삼표시멘트, 화물차휴게소 SK인천내트럭하우스, 물류기업 선광 신컨테이너터미널(SNCT) 등이다.

유정복 시장은 화물운송 거부 장기화로 인천지역에서도 물류 차질에 따른 피해가 계속 늘어나는 등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업무개시명령 이행을 위한 조치, 비상수송 지원 등 시에서 강구할 수 있는 대응 방안을 총동원해 업계 피해와 시민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달 24일 시작된 화물연대의 집단운송 거부로 인해 인천지역에서도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 인천항의 화물 반출입량은 평시 대비 50% 수준에 머무르고 있으며, 철강산업과 석유화학 분야에서도 출하량이 줄어든 상태다. , 레미콘 생산 및 수급 차질로 건설현장에서도 어려움을 겪고 있고, 재고 부족으로 일부 유류의 판매가 중단된 주유소도 계속 생기고 있다.

인천시는 화물운송 거부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달 28일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중에 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미국 인공위성 오늘 정오 한반도 추락 가능성 ‘경계경보’ 발령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일)…흐리고 최대 7㎝ 눈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4일, 토)…흐리고 눈 또는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금)…흐리고 ‘겨울비’
  • [기획] 이충우 여주시장, 오랜 기간 묵은 ‘여주시의 굵직한 현안’ 한방에 해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목)…흐리고 최대 7㎝ ‘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