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잎과 만날 수 없는 슬픈사연의 꽃...‘상사화’
상태바
[포토] 잎과 만날 수 없는 슬픈사연의 꽃...‘상사화’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7.31 0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후 3시20분께 여주시 상거동의 한 음식점 앞 화단에 ‘슬픈 전설이 담긴 꽃’ 상사화(相思花)가 피어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30일 오후 3시20분께 여주시 상거동의 한 음식점 앞 화단에 ‘슬픈 전설이 담긴 꽃’ 상사화(相思花)가 피어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30일 오후 3시20분께 여주시 상거동의 한 음식점 앞 화단에 슬픈 전설이 담긴 꽃상사화(相思花)가 피어있다.

상사화 잎은 2~3월에 돋아났다 6~7월이면 말라죽고, 7~8월이면 꽃이 핀다. 꽃이 필 때 잎은 없고 잎이 자랄 때는 꽃이 피지 않아서 서로 볼 수 없다는 게 이 꽃의 특징이다. 이 특징 때문인지 몰라도, 옛날 자신들의 신분 때문에 좋아하는 사이에도 불구하고 이루지 못한 사랑이야기가 섞인 전설이 내려온다.

우리나라가 원산지로 알려져 있으며, 꽃말은 이룰 수 없는 사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5일, 화)…오후부터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