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차례 소나기 맞고, 더욱 싱그러운 ‘포도’
상태바
[포토] 한차례 소나기 맞고, 더욱 싱그러운 ‘포도’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8.03 02: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오후 3시20분께 여주시 능서면의 한 농가 포도나무에 달린 덜 익은 포도가 짓궂게 내린 한차례 소나기를 맞고 더욱 싱그러운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일 오후 3시20분께 여주시 능서면의 한 농가 포도나무에 달린 덜 익은 포도가 짓궂게 내린 한차례 소나기를 맞고 더욱 싱그러운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2일 오후 3시께 여주시 능서면의 한 농가 포도나무에 달린 덜 익은 포도가 짓궂게 내린 한차례 소나기를 맞고 더욱 싱그러운 모습을 하고 있다.

여름철 대표 과일인 포도는 익게 되면 검은색으로 변하게 되고, 지역에 따라 7~8월이면 익는다. 우리나라에서 포도 주산지는 경상북도로 알려져 있으며, 포도의 종류는 캠벨을 비롯해 머스캣 베일리·블랙 함부르크·라웨어 등이 있다. 주로 생으로 먹지만 음료와 술, 양조··건과·통조림 등으로도 만들어 먹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