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겨울 이겨낸 ‘붉은 인동초’...‘삼복’ 더위도 거뜬
상태바
[포토] 겨울 이겨낸 ‘붉은 인동초’...‘삼복’ 더위도 거뜬
  • 김성운 기자  sw3663@hanmail.net
  • 승인 2022.08.05 11: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10시50분께 포천시 이동면의 한 골프장에 핀 붉은 인동초가 삼복더위 속에서도 아름답게 보인다. (사진=김성운 기자)
5일 오전 10시50분께 포천시 이동면의 한 골프장에 핀 붉은 인동초가 삼복더위 속에서도 아름답게 보인다. (사진=김성운 기자)

| 중앙신문=김성운 기자 | 5일 오전 1050분께 포천시 이동면의 한 골프장에 핀 붉은 인동초가 삼복더위 속에서도 아름답게 보인다.

인동초(忍冬草)의 인동은 겨울을 이겨내는 식물이란 뜻으로, 요즘 삼복더위에 아름다운 자태를 그대로 유지하는 걸 보면 그 생명력이 아주 강한 식물임에는 틀림없어 보인다. 5월과 7월에 붉은 꽃이 피면, 안쪽에 노란 꽃잎이 나타난다. 사진 속 꽃은 85일 오전 촬영돼 노란 꽃은 보이지 않는다. 인동초 꽃말은 부성애, 헌식적인 사랑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