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氏, ‘허위 이력’ 등 일부 인정···페스티벌 대상 '돋보이려 한 욕심'
상태바
김건희氏, ‘허위 이력’ 등 일부 인정···페스티벌 대상 '돋보이려 한 욕심'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2.14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여자대학·한국게임산업협회' 등
수상···'회사 직원들과 작업했기 때문'
당시 尹후보와 '결혼 상태 아니었다'
최지현, "재직 기간 착오한 것 같아"
이준석, "후보에 이전 일 질문 과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수원여자대학과 한국게임산업협회 등에 '허위 이력' 제출 논란과 관련한 사실을 일부 인정해 잔잔한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수원여자대학과 한국게임산업협회 등에 '허위 이력' 제출 논란과 관련한 사실을 일부 인정해 잔잔한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 2007년 수원여자대학에 '허위 이력'을 제출한 사실을 일부 인정해 관심이다.

14일 노컷뉴스가 YTN(뉴스)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2007년 제출한 교수 초빙 지원서에 2002년 3월부터 3년간 한국게임산업협회 기획팀 기획이사로 재직했고, 2004년 8월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기재했다.

그러나 한국게임산업협회는 2004년 6월 설립돼, 이전인 2002년 재직했다는 주장과 일치하지 않아 서울국제만화애니메이션페스티벌엔 출품 자체를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 씨는 기획이사 재직 경력을 묻는 질문에 "믿거나 말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거나 "게임산업협회와 같은 건물에 있으면서 협회 관계자들과 친하게 지냈고, 이들을 자신이 몸 담았던 학교 특강에 부르기도 했다"고 답했다.

대상 수상 경력과 관련해선 "돋보이려고 한 욕심"이라며 "그것도 죄라면 죄"라고 인정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 단체 수상을 개인 수상인 것처럼 부풀리기했다는 의혹을 받는 수상 경력 2건에 대해선 '회사 직원들과 같이 작업했기 때문에 경력에 넣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씨는 관련한 의혹 제기에 불쾌함을 나타내며 "수상 경력을 학교 진학을 위해 쓴 것도 아닌데, 무슨 문제냐"며 "자신은 공무원, 공인도 아니고 당시엔 윤석열 후보와 결혼한 상태도 아니었는데 이렇게까지 검증을 받아야 하느냐"고 반문키도 했다.

그는 또 '자신의 채용으로 누군가 피해를 봤을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자신이 채용됐다고 해서 누군가 채용되지 못하는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YTN은 김 씨는 인터뷰 내내 "경력은 그냥 간단하게 쓴 것"이란 점을 여러 번 강조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윤석열 후보 선대위 최지현 수석부대변인은 기획이사 재직 경력에 대해 "보수를 받거나 상근한 것이 아니고, 몇 년이 지나 이력을 기재하다보니 '재직 기간'은 착오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했다.

또 수상 경력 부풀리기 의혹에 대해선 "회사 경력을 주로 고려하는 '겸임교수 직'이었고, 한정된 기간에 강의하는 것이기 때문에 '개인 수상'과 '회사에서의 주도적 역할로서의 수상'을 명확히 구분치 않고 기재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부대변인은 "YTN 보도는 '설립치도 않은 협회의 허위 경력', '가짜 수상기록'이라고 단정적으로 보도했으나, 위와 같은 경위가 있으므로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다만, 선대위는 김 씨가 인정한 대상 수상 경력에 대해선 별도로 해명하지 않았다.

한편 이준석 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윤 후보와 결혼하기 이전 사안을 묻는 것은 과도하다는 입장을 표명하고, "후보가 공직자로서 부인의 처신에 대해 결혼 이후에도 제지하지 못했다면 다소 비난의 가능성은 있겠지만, 그 전의 일에 대해 후보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과하다는 생각"이라며 윤 후보를 두둔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