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정의연·윤미향 政爭 구실 안돼
상태바
민주당, 정의연·윤미향 政爭 구실 안돼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5.27 14: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HC “악의적인 폄훼와 우파 악용” 경고
HY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 조사 필요"

더불어민주당은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삶을 증언하고 여기까지 해온 30여 년의 활동이 정쟁(政爭)의 구실, 또는 악의적 폄훼, 우파들의 악용 대상이 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해찬(HC) 대표는 27일 서울 양재동에서 열린 21대 당선인 워크숍 직전 최고위원회의에서 "30년을 활동해 오면서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고, 허술한 점도 있을지 모른다. 운동 방식과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도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 한다. 그러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지 신상털기식 의혹 제기에 굴복해선 안되는 일"이라며 "관계 당국은 최대 신속 사실 확인해주고 국민 여러분도 신중하게 시시비비를 지켜보고 판단해달라"고 역설했다.

당 지도부는 그 동안 검찰 등 관련 의혹에 대한 수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진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란 입장을 견지해 왔다.

특히 윤 당선인에게 제기된 일각의 사퇴 요구에 대해서도 "수사 뒤, 입장을 말하는 게 순리란 기존 입장에 전혀 변함이 없다.

그러나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거듭 윤 당선인에 대한 분노 폭발로 여론이 점점 악화되고, 일본 극우세력 등이 '위안부 운동'을 폄훼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이 대표가 직접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김해영(HY) 최고위원도 "지난 30년 간 정의연의 성과와 회계 처리 의혹은 분리해서 살펴봐야 한다"고 힘을 보탰다.

그는 다만, "윤미향 당선인에게 (쏟아진) 여러 의혹에 대한 신속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며 "당에서도 마냥 검찰 수사 결과를 기다릴 게 아니라, 당 차원의 신속한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의 이같은 입장은 검찰과 행안부 등의 사실관계 확인이 먼저란 당 지도부 입장과 다소 결이 다른 것이어서 주목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