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재선 현역인데 하위 10%라니...3선 도전한다"
상태바
김한정 "재선 현역인데 하위 10%라니...3선 도전한다"
  • 이승렬 기자  seungmok0202@nwtn.co.kr
  • 승인 2024.02.21 18: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재선 국회의원이 21일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에 속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사진=김한정 의원 페이스북)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재선 국회의원이 21일 "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에 속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사진=김한정 의원 페이스북)

| 중앙신문=이승렬 기자 |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재선 국회의원이 21"현역 의원 평가 하위 10%에 속한다는 통보를 받았다.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이날 김 의원에게 하위 10%에 속한다는 통보를 보냈다고 한다.

이날 김 의원은 입장문을 내고 "하위 10%라는 수치와 굴레를 쓰고 경선에 임해야 하는지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남양주을구는 지난 대선에서 이겼고, 지방선거에서 도지사와 시도의원 7인의 출마자 전원을 당선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감히 국민의힘이 넘볼 수 없도록 해 놓았는데도 갑자기 '육사생도 시절 남양주 행군 경험'을 내세운 비례의원이 나타났고 '김한정 비명' 논란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는 25살 청년 시절 야당 총재 김대중의 비서로 시작해 지난 36년 동안 민주당을 한결같이 지켜왔다. 김대중, 노무현 정신이 민주당이 갈 길이라는 신념으로 살아왔다. 의정활동을 소홀히 하지도 않았다. 그런 김한정이 당에서 설 자리가 없어져 가는 절망감을 느꼈다"고 토로했다.

김 의원은 "치욕적인 상황에 내몰린 것을 한탄만하지 않겠다. 부당한 낙인과 불리를 탓하지 않겠다. 남양주에 3선 의원이 필요하다는 지역여론과 민주당에 김한정 같은 사람이 있어야 한다는 격려를 믿는다"3선에 계속해서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양주을 당원과 시민의 판단에 맡기고 고난의 길을 가겠다. 경선에서 이겨 민주당이 김대중과 노무현의 정신을 제대로 실현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양평 대표축제 '제14회 양평 용문산 산나물축제' 개막
  • 김포시청 공직자 또 숨져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24일, 수)...돌풍·천둥·번개 동반 비, 최대 30㎜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