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폐아스콘 전량 재활용...4개 업체와 협약 체결
상태바
광명시, 폐아스콘 전량 재활용...4개 업체와 협약 체결
  • 김상현 기자  sanghyeon6124@naver.com
  • 승인 2023.07.18 1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명시는 1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폐아스콘 재활용제품 생산업체 4곳과 ‘순환골재 재활용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광명시청)
광명시는 1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폐아스콘 재활용제품 생산업체 4곳과 ‘순환골재 재활용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광명시청)

| 중앙신문=김상현 기자 | 광명시가 관내 도로 보수와 재포장 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아스콘을 전량 재활용하기로 했다.

시는 18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폐아스콘 재활용제품 생산업체 4곳과 순환골재 재활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드림아스콘, 삼덕, 삼덕유화, 한밭산업 등 4개 업체는 관내 도로 개보수 과정에서 배출되는 폐아스콘을 회수해 순환아스콘생산 재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순환아스콘은 새 아스콘에 20~30% 정도의 폐아스콘을 섞어 만든 것으로, 새 아스콘과 기능성 면에서 큰 차이가 없지만 단가가 저렴하다. 특히 도로포장 제품으로 사용됐다가 다시 폐아스콘에서 순환아스콘으로 무한 재활용이 가능한 게 큰 장점이다. 시는 발생하는 폐아스콘을 4개 업체에 제공하고 이들은 무상으로 폐아스콘을 처리한다. 시는 처리 비용을 절감하고 업체들은 순환아스콘 생산 비용을 줄일 수 있게 된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29000여톤의 폐아스콘을 재활용해 약 88000만원, 내년부터는 약 8000톤 가량을 재활용해 24000만원 이상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동안 시는 폐아스콘을 폐기물업체에 위탁해 처리해왔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폐아스콘 재활용은 예산 절감과 환경보호, 순환 경제를 실천하는 모범사례라며 앞으로도 자원 재활용을 통해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