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노을과 함께한 ‘초승달과 별’
상태바
아름다운 노을과 함께한 ‘초승달과 별’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3.05.23 2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오후 8시5분께 여주시 현암동에서 바라본 서쪽하늘에 아름다운 노을과 초등달이 떠 있다. 초승달 바로 옆, 반짝이는 별 하나도 눈에 띈다. (사진=김광섭 기자)
23일 오후 8시5분께 여주시 현암동에서 바라본 남한강 세종대교 위 서쪽하늘에 아름다운 노을과 초등달이 떠 있다. 초승달 바로 옆, 반짝이는 별 하나도 눈에 띈다. (사진=김광섭 기자)

| 중앙신문=김광섭 기자 | 23일 오후 85분께 여주시 현암동에서 바라본 남한강 세종대교 위 서쪽하늘에 아름다운 노을과 초등달이 떠 있다. 초승달 바로 옆, 반짝이는 별 하나도 눈에 띈다.

초승달이 뜨면 항상 그 옆에 별 하나가 붙어있는데 이를 두고, 태양처럼 스스로 빛을 내는 붙박이 별(함성)과 태양의 빛을 반사하는 떠돌이 별(행성)이라고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아따 2023-05-23 22:01:13
기자님 금성이라는데 뭔소리에요?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산서 택시와 SUV차량 충돌사고...운전자·승객 2명 숨지고 1명 부상
  • [오늘 날씨] 경기·인천(11일, 토)...일부지역 오전부터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5일, 일)...천둥·번개 동반한 강한 비 ‘최대 100㎜ 이상’
  • 김동연, 쌀의 고장 여주서 모내기...농업인들 격려
  • [화요기획] 서울 7호선 청라연장선 2027년 개통 가능할까?, 지역사회 ‘촉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