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건희 여사 각종 의혹’에 집중···정기국회·국정감사 통해 진상 규명 다짐
상태바
민주당 ‘김건희 여사 각종 의혹’에 집중···정기국회·국정감사 통해 진상 규명 다짐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9.18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실은 각종 자료 요구에 ‘묵묵부답’
윤석열 정부의 ‘첫 國監’ 정쟁 난무 지적
19일부터 22일까지 4일 간 ‘대정부 질문’
28, 29일 이틀 동안 ‘교섭단체 대표연설’
10월 4일부터 24일까지 ‘국정감사’ 돌입
더불어민주당이 ‘2022년 국정감사’를 앞두고 대통령실을 비롯한 관계 요로(要路)에 요청한 각종 자료 제출 요구를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민생을 외면한 채 정쟁만 난무할 것이란 지적이 팽배해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이 ‘2022년 국정감사’를 앞두고 대통령실을 비롯한 관계 요로(要路)에 요청한 각종 자료 제출 요구를 무성의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어 민생을 외면한 채 정쟁만 난무할 것이란 지적이 팽배해 주목된다. 사진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더불어민주당은 ‘정기국회의 꽃’이라 불리는 국정감사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각종 의혹에 집중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실이 민주당이 요구한 여러 자료 제출 요구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에 따라 ‘윤석열 정부’ 들어 처음 실시되는 올 국감이 국리민복(國利民福)을 위한 민생은 사라지고, 여야 간 정쟁(政爭)으로 싸움만 난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국회 운영위 소속 전용기 의원은 한 달여 전부터 대통령실에 '대통령 공관 리모델링 소요 비용 내역'과 '재난 대응 매뉴얼 및 폭우에 따른 기상청과 대통령실 조치 내역' 등의 자료를 요청했으나 묵묵부답(黙黙不答)인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전 의원에 따르면 대통령실의 답변은 "국가기밀 사항으로 답변을 곤란하다, 재난 대응 매뉴얼은 관리 책임 기관이 작성·운영하고 있어 양해를 바란다"는 답변이 전부다. 특히 지난달 말 요청한 '김건희 여사의 보석류' 관련 자료 요청에 이렇다 할 답변이 없어, 결국 전 의원은 지난 15일 직접 국민대를 찾아가 '김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 재조사'를 촉구하며, 1인 피켓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같은 당 국회 행안위 소속 천준호 의원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의원실 보좌진은 "대통령실에 김 여사와 관련한 자료를 요청해도 답이 없어 행안위 산하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국감 자료 요청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역시 김 여사 관련 수사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는 국회 법제사법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 역시 답변을 듣지 못해 당혹해하고 있다.

김남국 의원실은 김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과 '양평 및 서울 송파구 부동산 차명 보유 의혹', '양평 공흥지구 개발특혜 의혹'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하지만 검찰과 법무부에 자료를 요청했음에도 일차원적인 수사 통계 자료조차 받지 못하고 있다.

법사위에서 오래 활동했던 당의 한 관계자는 "검찰과 법무부의 오랜 레퍼토리가 있는데, 국감이 임박하면 그것도 엉뚱한 자료를 주던가, 아니면 '해당 자료를 관리하고 있지 않다'며 양해를 구하는 식"이라고 푸념했다.

이처럼 요청 자료에 대한 답뼌을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민주당이 '김건희 삼매경'에 집중할 수 밖에 없는 데엔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 우선 이재명 대표가 정부·여당으로부터 사법리스크 압박을 받으며 재판을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김 여사의 관련 의혹들을 지적하며 대여 투쟁을 이어가야 한다는 속사정으로 보인다.

실제로 민주당은 김 여사 의혹을 ‘특검법안’이란 당론으로 발의한 후, '대통령실의 관련 의혹 진상규명단'까지 꾸리고 나서 당 전체가 일치단결(一致團結)해 '이재명 지키기'에 몰두하고 있는 분위기다. 이처럼 세간의 관심을 받는 김 여사 관련 의혹들을 통해 국감에서 여론의 관심을 끌어 동력을 확보하겠다는 게산이 깔려있는 것으로 점쳐진다.

당 관계자는 "지금 윤석열, 김건희, 이재명 아니면 언론에 제대로 조명되지 않을 정도로 뉴스와 포털에 도배되고 있다"며 "특히 김 여사에 대한 특검이 필요하다는 여론이 60%가 넘어 우리도 국감에서 김건희에 집중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회는 19일부터 22일까지 나흘간 정치, 외교·통일·안보, 경제, 교육·사회·문화 분야 순으로 대정부 질문에 이어 28, 29일 민주당과 국민의힘 교섭단체 대표연설 일정을 소화한 후 다음달 4일부터 24일까지 ‘국정감사’에 돌입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7일, 월)…늦은 오후부터 ‘약한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