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그룹 계열사 임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
상태바
쌍방울그룹 계열사 임원,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2.08.27 06: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가 친아들을 학대한 A씨(40대)와 재혼 배우자 B씨(30대)에 대해 아동학대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사진은 경기남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마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50대 남성이 쌍방울그룹 계열사의 임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은 경기남부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마약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50대 남성이 쌍방울그룹 계열사의 임원인 것으로 밝혀졌다.

27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류 위반 혐의로 A씨를 최근 구속했다.

그는 지난 6월 텔레그램 메신저 등을 이용해 이른바 ‘던지기 수법’으로 필로폰 10g을 구입해 투약한 혐의다. 암호화폐로 구입하고 차량과 자택에서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판매자가 서울 모처에 세워진 오토바이에 숨겨둔 필로폰을 찾아오는 방식으로 마약을 구매했으며 이는 ‘던지기 수법’으로 알려졌다.

A씨는 체포 당시 경찰에 자신의 신분을 ‘회사원’이라고 밝혔으나 수사과정에서 쌍방울 계열사 임원인 사실이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