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그곳은] 황톳물에 잠겼던 ‘대신 당남리섬, 평소모습 되찾아’
상태바
[지금 그곳은] 황톳물에 잠겼던 ‘대신 당남리섬, 평소모습 되찾아’
  • 김광섭 기자  kks@joongang.tv
  • 승인 2022.08.18 1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과 장마가 끝난 18일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일대 남한강이 서로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과 장마가 끝난 18일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일대 남한강이 서로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과 장마가 끝난 18일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일대 남한강이 서로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과 장마가 끝난 18일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일대 남한강이 서로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지난 9일 오후 350분께 폭우로 인해 황톳물에 잠겼던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남한강 일대 (사진 위)18일 오후 4시30분께 평소 모습을 되찾아 잔잔한 모습을 하고 있다.(사진 아래)

여주시 대신면 남한강변 당남리섬의 노란 유채꽃밭은 매년 5월이 되면 노란 물결로 장관인 곳이다. ‘당남리섬 유채꽃밭은 여주시농업기술센터가 매년 조성하고 있는 경관농업단지로 넓이가 무려 축구장 20배 크기다.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과 장마가 끝난 18일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일대 남한강이 서로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폭우가 내리던 지난 9일과 장마가 끝난 18일 여주시 대신면 당남리 일대 남한강이 서로 다른 모습을 하고 있다. (사진=김광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용인, “누구를 위한 도로 개설인가?” 논란
  • [기획] 경기도민의 날개, 국제공항 첫삽 ‘눈 앞’…2023년 경기국제공항 관련 예산 편성 확실시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2일, 토)…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화)...첫눈 온다는 소설, 곳에 따라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8일, 월)…흐리고 비
  • 부천 12층 건물 옥상서 40대 여성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