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폭우에 잠긴 자동차...부평경찰서 인근 도로 물바다
상태바
인천, 폭우에 잠긴 자동차...부평경찰서 인근 도로 물바다
  • 이복수 기자  bslee9266@hanmail.net
  • 승인 2022.08.08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낮 12시20분께 인천 일부 지역에 시간당 약 80㎜의 비가 쏟아지면서 부평경찰서 앞 부평대로와 길주로가 물에 잠겼다. (사진=이복수 기자)
8일 낮 12시20분께 인천 일부 지역에 시간당 약 80㎜의 비가 쏟아지면서 부평경찰서 앞 부평대로와 길주로가 물에 잠겼다. (사진=이복수 기자)

8일 낮 1220분께 기압골의 영향으로 호우경보가 발령된 수도권 등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이날 인천 일부 지역에는 시간당 약 80의 비가 쏟아지면서 부평경찰서 앞 부평대로와 길주로가 물에 잠겼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남동구 구월동에서는 도로가 침수되고 가로수가 쓰러지는 등 이날 오후 1시까지 총 46건의 피해 신고가 접수됐다. 현재까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수도권기상청은 8일 월요일인 오늘 경기·인천지역에 강하고 많은 양의 비가 내리겠다예상 강수량은 다음날까지 100~200, 많은 곳은 300이상이겠다고 예보했다. 많은 양의 비가 오랜 기간 동안 내릴 가능성이 크다며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8일 낮 12시20분께 인천 일부 지역에 시간당 약 80㎜의 비가 쏟아지면서 부평경찰서 앞 부평대로와 길주로가 물에 잠겼다. (사진=이복수 기자)
8일 낮 12시20분께 인천 일부 지역에 시간당 약 80㎜의 비가 쏟아지면서 부평경찰서 앞 부평대로와 길주로가 물에 잠겼다. (사진=이복수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단독] “이xx 죽여버리겠다”...이번엔 행정실장이 교장 폭행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