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못 드는 밤...한강 홍수통제소, 포천 영평교·광주 경안교 등에 홍수경보 발령
상태바
잠 못 드는 밤...한강 홍수통제소, 포천 영평교·광주 경안교 등에 홍수경보 발령
  • 장은기·김성운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2.08.09 0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 흥천교·평택 동연교·남양주 진관교 등엔 홍수 주의보 내려져
한강 홍수통제소가 범람 위기에 놓인 포천 영평교와 광주 경안교 등에 홍수경보를 발령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은 홍수통제소가 하천 인근 주민들에게 보낸 안전문자. (사진=
한강 홍수통제소가 범람 위기에 놓인 포천 영평교와 광주 경안교 등에 홍수경보를 발령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사진은 홍수통제소가 하천 인근 주민들에게 보낸 안전문자. (사진=장은기 기자)

한강 홍수통제소가 범람 위기에 놓인 포천 영평교와 광주 경안교 등에 홍수경보를 발령하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또 여주 흥천교와 평택 동연교, 남양주 진관교 등엔 홍수 주의보가 내려졌다.

9일 오전 한강 홍수통제소에 따르면, 전날 내린 비로 인해 하천에 물이 늘어나면서 홍수경보와 홍수 주의보가 각 하천에 내려지고 있다.

한강에 내린 비로 광주시 경안교의 수위가 상승하면서 90시를 기해 내려졌던 홍수주의보는 130분께 홍수경보로 발령됐다.

또 포천 영평교와 원주시 문막교에도 9일 오전 520분을 기해 홍수경보가 발령된 상태다.

여주시 흥천대교(530)와 평택시 동연교(550), 남양주시 진관교에는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

한강 홍수통제소는 하천변 주변 방문을 삼가는 등 해당 지역 주민들에 안전문자를 발송하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장은기·김성운 기자
장은기·김성운 기자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4일, 일)···태풍 간접 영향 ‘최대 300㎜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6일, 화)···오전까지 ‘힌남노’ 영향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일, 토)···오후부터 차차 흐려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5일, 월)···‘힌남노’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6일, 금)···흐리고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30일, 화)···폭우 쏟아져 ‘최대 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