安, 정권교체로 가는 길 멀고 ‘험난’···우리 상승세 맞지만 아직도 ‘추격자’
상태바
安, 정권교체로 가는 길 멀고 ‘험난’···우리 상승세 맞지만 아직도 ‘추격자’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2.01.06 14: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 기대·응원 열기 현장서 느껴
우리는 민심 파도 앞에 작은 돛단배
정치···다윗이 골리앗 이길 희망 필요
北, ‘미사일 시험발사‘···“한방 먹인 것”
국민의당 안철수(安) 대선후보는 "우리는 아직도 추격자"라며 "상승세는 맞지만,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로 가는 길은 아직도 멀고, 험난하다"고 소회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安) 대선후보는 "우리는 아직도 추격자"라며 "상승세는 맞지만,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로 가는 길은 아직도 멀고, 험난하다"고 소회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당 안철수(安) 대선후보는 "우리는 아직도 추격자"라며 "상승세는 맞지만, 더 좋은 대한민국을 만드는 정권교체, 즉 더 좋은 정권교체로 가는 길은 아직도 멀고, 험난하다"고 소회했다.

안 후보는 6일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최근 저에 대한 국민의 기대와 응원의 열기가 높아지는 것을 현장에서 피부로 느끼고 있다"고 부연했다.

안 후보는 "민심의 거센 파도 앞에 정치인은 한낱 작은 돛단배에 불과하다"며 "저부터 경계하고, 또 경계하겠다“며 ”우리가 무조건 옳다는 교만, 우리가 정의란 독선 대신, 언제나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민이 원하고 미래에 필요한 준비를 하고 말씀드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대한민국 정치에서 다윗이 골리앗을 이길 수 있다는 희망이 필요하다"며 "불의한 강자가 아닌, 정의로운 약자가 이기는 선거, 힘과 진영논리가 아닌 합리와 상식이 선택받는 선거를 만들어 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안 후보는 전날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한 것과 관련, "북한에 온갖 수모를 참아가며 우호적인 자세를 취하고 종전선언에 목을 매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남북철도연결 기공식 행사에 맞춰, 보란 듯이 한 방 먹인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안 후보는 "안보 태세 해이와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상황을 냉철하게 판단하고 대응해야하는 대통령의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며 "무능한 국방부 장관을 경질하든지, 아니면 불러다 질책을 해야 되는 것 아니느냐"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화요기획] GM 부평2공장 연내 폐쇄 결정...인천 지역경제 요동
  • 화성시, 경기도 지방세 체납정리 평가 ‘우수기관’ 선정
  • 화성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운영체계 개편 나섰다
  • [카드뉴스] ‘오늘의 동두천시는’
  • [포토] 어린이날 맞은 에버랜드
  • 하스피아, 화성시에 고주파의료기 10대 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