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국힘에 ‘대장동 특검’ 수용 촉구···쌍특검법안 논의하라 요구
상태바
안철수, 민주-국힘에 ‘대장동 특검’ 수용 촉구···쌍특검법안 논의하라 요구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1.11.21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안 평가‘···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맡겨야
‘특검 추천’···민주당과 국힘 ‘추천권’ 제안
“이재명 ‘대장동 특검’ 수용은 당연한 일”
“윤석열 ‘쌍특검’ 빨리 시작하는 것 중요"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나서 관심을 모은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나서 관심을 모은다. (사진=중앙신문DB)

국민의당 안철수(安) 대선 후보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에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특검 법안에 대한 평가를 국민의당과 정의당에 맡기고, 특검 추천을 민주당과 국민의힘이 의혹을 제기하는 사건에 대한 추천권을 갖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안 후보는 21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기득권 정당의 두 대선 후보(이재명, 윤석열)는 각각 '대장동 비리 게이트 몸통'과 '고발 사주 배후'란 의혹에 갇혀 있다"며 두 당에 조속히 '쌍특검법안' 논의에 착수하라고 다그쳤다.

안 후보는 "검찰과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는 국민으로부터 배척에 가까운 불신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상식을 가진 국민이라면 수사결과가 나온다 해도 믿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늦긴 했지만, 이재명 후보가 조건 없이 대장동 특검을 수용하겠다고 한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며 "그 동안 죄가 없다며 특검을 거부한 것이 의혹을 증폭시켰다"고 지적했다.

안 후보는 "윤석열 후보도 자신의 고발 사주 문제를 포함한 쌍특검 수용 의사를 밝힌 만큼, 빠른 특검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충고했다.

그는 "문제는 양당 후보와 양당의 특검 수용에 대한 진정성"이라며 "국민이 우려하는 것은 특검을 수용하겠다 해놓고, 특검 수사대상과 범위, 특별검사 추천방식을 놓고 지루한 줄다리기로 시간을 끄는 이중 플레이"라고 우려감을 표명했다.

안 후보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각자가 떳떳하다면 (제안을) 못 받을 이유가 없다"며 "이 제안을 거부하는 정당이 범인"이라고 단정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복숭아를 먹으면 예뻐진다
  • 경기 광역의원(도의원) 당선인 명단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3일, 목)···천둥·번개 동반한 ‘장맛비’ 최대 120㎜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13일, 월)···천둥·번개 동반한 ‘소나기’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6일, 일)···곳에 따라 ‘소나기’ 최대 60㎜ 이상
  • 화성시, 이주배경 아동 청소년들 ‘편의점서 손쉽게 도시락 지원받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