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국감] 경기도 소외된 국정감사, 이재명 청문회?
상태바
[경기도 국감] 경기도 소외된 국정감사, 이재명 청문회?
  • 김유정 기자  julia6122@naver.com
  • 승인 2021.10.18 16: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민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민철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경기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이재명 지사에 대한 소위 '대장동' 청문회로 전개되면서 정작 무수한 자료를 제출했던 경기도 공무원들과 정책은 소외되는 모양새다.

18일 국민의힘 의원들은 오전과 오후 내내 이 지시가 성남시장 시절 진행했던 '대장동 개발' 관련 질의를 던졌다.

또한 성남시장 시절 조폭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것 아니냐는 공격을 퍼붓기도 했다.

이에 이 지사는 조소하거나 임기응변식 촌철살인식 멘트로 오히려 국민의힘 의원들을 흥분시키면서 쥐락펴락하는 여유를 보였다.

이번 국감에 앞서 경기도는 과다한 자료를 제출하느라 고생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작 도청 공무원들은 들러리에 그쳤다는 볼멘소리가 나온다.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영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18일 오전 경기도청 신관 4층 제1회의실에서 열린 2021년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오영환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의정부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오영환(의정부 갑) 의원은 이 지사에게 '경기도 노동국 신설 잘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는 정도가 '경기도 정책' 관련 유일하다시피 한 발언이었다.

김민철(의정부 을) 의원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임대사업을 한다고 했는데 당시 국민의힘 양평군수가 거부한 뒤 윤 후보 친인척에게 개발 사업권을 줘서 800억원을 남겼다"며 국민의힘을 공격하기도 했다.

이날 국감을 지켜본 경기도 공무원들은 "경기도 국감인데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만 질의하는 것이 뭘 하는 건지 모르겠다"면서 "질문지를 갖고 와서 주욱 읽고는 답변 못하게 하고 악쓰고 한심하다"고 질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부족 요소수 공급되는 ‘거점 주유소 100곳은 어디?’...현장선 혼란
  • 경기북부의 한 어린이집 원장 남편..‘4살 여아에게 몹쓸 짓?’...경찰 수사 중
  • 용인 탈출곰 또 사살, 1마리 남아...수색 재개
  • 국민의힘 대통령은 누가 될 것인가?
  • 국민의힘 서울시당 대변인단 재편성···옥재은 부위원장, 대변인 겸직 ‘임명’
  • 여야, 대선 후보 지지도 ‘간발의 차’···윤석열 40.0%·이재명 39.5% ‘초박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