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상태바
야권, 여당 ‘보궐선거 후보 공천’ 비난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11.02 14: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국민과의 약속 정직성 상실"
정의당 "민주당의 민낯에 얼굴이 화끈"
국민의당 "성폭력당 심판선거일 될 것"
(사진=뉴스1)
국민의힘과 정의당, 국민의당 등 야권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당원투표를 통해 내년 4월 7일 실시되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키로 한 결정을 강력 비판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과 정의당, 국민의당 등 야권은 2일 더불어민주당이 당원투표를 통해 내년 4월 7일 실시되는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 후보를 공천키로 한 결정을 강력 비판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상대책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은 정직성을 상실했다"고 깎아내렸다.

김 위원장은 "예견했던 상황"이라며 "국민에 대한 약속을 당원 투표만 갖고 뒤집는다는 게 온당한지 우리 모두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민주당원들의 비양심 86%가 국민들에게 공표된 것"이라며 "피해 여성들에 대한 제3차 가해를 민주당 이름으로 86%나 한 것"이란 입장을 표명했다.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는 당 대표단회의에서 "정치적 손익만을 따져 손바닥 뒤집듯 쉽게 당의 헌법을 바꾸는 것을 당원 투표로 행하는 것이 제 얼굴에만 침을 뱉는 것이겠느냐"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또다시 후보를 출마시키는 철면피는 최소한 피해자들에 대해 어떠한 반성도 책임도 지지 않겠다는 태도"라며 "민주당의 민낯에 참으로 얼굴이 화끈거린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당 회의에서 "한국 정치를 더 떨어질 곳도 없는 막장으로 몰아가는 것"이라며 "내년 ‘4.7 보궐선거’를 미래의 정책 비전 대결이 아닌, 성폭력당 심판선거로 만드는 일이 될 것"이라고 일갈했다.

따라서 그는 "기어이 후보를 내겠다면 두 가지 조건이 있다"며 "세금으로 충당되는 선거비용 838억 원 전액을 민주당이 내야하고,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성범죄에 대해 광화문광장에서 석고대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개인정보 담긴 '용인시 3개 구청 공문서' 수천 장, 고물상 '폐지 더미서 발견'
  • 경기 289명, 인천 32명 신규 확진...경북 BTJ 열방센터 방문 경기도민에 '행정명령'
  •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 5층서 불... '인부 1명 사망, 투숙객 139명 대피'
  • 파주 지하철 3호선 연장 사업 탄력···2023년 말 공사 착공
  • 안산시, GTX-C 연장 ‘6철’ 시대···서울 삼성역 30분 내외 가능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