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열음·스베틀린 루세브 듀오 리사이틀’ 30일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서 개최
상태바
‘손열음·스베틀린 루세브 듀오 리사이틀’ 30일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서 개최
  • 남용우 선임기자  nyw18@naver.com
  • 승인 2024.03.26 18: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트센터인천에서는 2024년 앙상블&리사이틀 시리즈의 첫 시작으로 ‘손열음&스베틀린 루세브 듀오 리사이틀’을 오는 30일 오후 5시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사진제공=아트센터인천)
아트센터인천에서는 2024년 앙상블&리사이틀 시리즈의 첫 시작으로 ‘손열음&스베틀린 루세브 듀오 리사이틀’을 오는 30일 오후 5시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사진은 ‘손열음&스베틀린 루세브 듀오 리사이틀’ 홍보 포스터. (사진제공=아트센터인천)

| 중앙신문=남용우 선임기자 | 아트센터인천에서는 2024년 앙상블&리사이틀 시리즈의 첫 시작으로 손열음&스베틀린 루세브 듀오 리사이틀을 오는 30일 오후 5시 아트센터인천 콘서트홀에서 개최한다.

아트센터인천은 뛰어난 음향으로 많은 클래식 음악팬들의 성지로 손꼽히고 있으며 그중 앙상블&리사이틀 시리즈를 통해 최고의 연주자들의 연주를 중심으로 구성해 집중 조명하는 시간을 갖고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코른골트의 극음악 헛소동 주제의 네 곡’, 포레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제1’, 왁스만의 오페라 트리스탄과 이졸데 주제의 러브 뮤직’, 슈트라우스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나타 내림 마장조를 선보이며 19세기 후반과 20세기 초반에 작곡된 후기 낭만 작품을 연주할 예정이다.

세련된 예술성, 지성이 깃든 해석, 그리고 동시에 한계 없는 테크닉을 지닌 피아니스트 손열음은 폭넓은 레퍼토리를 소화하며 유럽, 미주, 아시아, 오세아니아주까지 전대륙의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으며 독보적인 기교가 돋보이는 바이올리니스트 스베틀린 루세브가 만나 피아노와 바이올린, 두 악기의 특별한 사운드를 환상의 호흡으로 전달할 예정이며, 특히 피아니스트 손열음, 바이올리니스트 스베틀리 루세브의 아트센터인천 첫 연주로 관객의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피아니스트 손열음은 2011년 제14회 차이콥스키 국제 피아노 콩쿠르에서 준우승 및 모차르트 협주곡 최고 연주상, 콩쿠르 위촉 작품 최고 연주자상을 수상하며 세계 음악계에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국내를 넘어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 지휘자와 함께 연주하며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로 자리매김했으며, 바이올리니스트 스베틀린 루세브는 바로크에서 현대까지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자랑하며 세계 각지의 무대에서 활발할게 활동 중이다.

바이올리니스였던 부봄님의 영향으로 바이올린을 시작했으며 현재 파리국립고등음악원의 교수로 후학을 양성하며 활발한 무대를 통해 관객과 만나고 있다.

남용우 선임기자
남용우 선임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준비된 도시'라던 김포시, 국제스케이트장 유치 '행감서 뭇매'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