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하남 낙하산 공천은 결국 추락할 것" 민주당 하남시 예비후보자들 전략공천 반발 격화
상태바
"민주당 하남 낙하산 공천은 결국 추락할 것" 민주당 하남시 예비후보자들 전략공천 반발 격화
  • 장은기 기자  jangeungi15@gmail.com
  • 승인 2024.03.04 17: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분구가 확정된 하남시 '갑·을' 선거구에 전략공천한 더불어민주당이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제공=강병덕 예비후보 캠프)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분구가 확정된 하남시 '갑·을' 선거구에 전략공천한 더불어민주당이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진제공=강병덕 예비후보 캠프)

| 중앙신문=장은기 기자 | 22대 국회의원 선거 분구가 확정된 하남시 '·' 선거구에 전략공천한 더불어민주당이 내홍으로 몸살을 앓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전략공천위원회는 지난 1일 하남시 ''에 추미애 전 장관을, ''에는 김용만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를 각각 전략공천 했다.

이에 반발한 하남시 국회의원 예비후보 강병덕·오수봉·추민규 3인과 이교범·김상호 전 하남시장, 방미숙 전 하남시의회 의장, 시의원, 당원과 지지자, 하남시민 사회단체 이사 등 100여 명은 4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하남 '·' 지역 전략공천을 규탄하며 경선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예비후보들은 성명서를 통해 "화성을, 의정부갑, 용인정은 전략공천과 경선을 병행하는데, 왜 하남만 갑·을 모두 전략공천인지 33만 하남시민은 무섭게 분노하고 있다"며 이번 전략공천의 부당함을 알렸다.

이어 "이번 하남시 갑·을 전략공천이야말로 자랑스러운 민주당의 이름으로 다져온 하남시 민주 당원과 지역 정치인들의 노력을 짓밟는 폭거이며, 지역 정치, 풀뿌리민주주의의 뿌리를 참혹하게 뽑아버리는 압살 공천이 아닐 수 없다"며 이번 전략공천의 참혹한 현실을 성토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돌고 돌아 하남으로 내려온 추미애 전 장관이 우리 하남시와 무슨 관계가 있는지, 도대체 김용만 이사의 증조할아버지가 백범 김구 선생인 것과 우리 하남시가 무슨 관계가 있다는 것인지" 되물으며 "하남시를 이렇게 철새도래지로 만들어버린 이번 하남 갑·을 전략공천을 33만 하남시민들과 목숨을 건 결사 항쟁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들은 "무엇보다도 전략공관위가 하남시를 험지라고 하는데, 하남의 지역 정치인으로 이교범 4·5·6, 오수봉 6(보궐선거), 김상호 7기 민주당 소속 시장들이 당선된 하남이, 지난 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후보가 50.3%를 얻어, 33.%를 득표한 이창근 국민의 힘 후보에 압승한 하남이 어떻게 험지가 될 수 있냐"며 전략공관위가 내세운 전략공천의 명분을 강렬히 비판했다.

이어 "수많은 당원과 지역 정치인의 희생과 헌신이 이렇게 상식과 원칙을 잃어버린 중앙당의 결정에 의해 맥없이 꺾여버린 하남시에서 민주당의 승리가 과연 가능한 것인지 이재명 대표와 전략공천관리위원회에 절박한 심정으로 묻고자 한다"며 명분도 실리도 없는 전략공천 철회와 경선을 거듭 요구했다. 그러면서 "화성과 용인, 의정부와 형평성이 맞도록 적어도 하남시 갑·을 전략 공천지역 중 한 지역만큼은 하남시민과 당원, 예비후보들에게 돌려줄 것과 하남시민과 당원, 예비후보들이 아름답게 승복할 수 있도록 길을 새롭게 열어줄 것"33만 하남시민의 마음을 모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이날 추민규 예비후보의 사회로 열린 규탄 집회에서 '전략필패 경선필승, 전략공천 즉각 철회, 하남무시 총선패배, 재심으로 총선승리'라는 구호를 외치며 하남시민들의 억울함과 분노를 성토했다.

한편, 하남시 호남향우회는 지난 3일 민주당의 동시 전략공천에 대해 성명을 내고 전략공천 철회와 공정한 경선을 촉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성대 2024-03-05 14:57:43
속터지겠네 하남시는 원래 전략공천지역이라구!!!

하남 사랑 2024-03-05 13:38:49
또 다른 수박들에게 공천주면 개혁 또 물건너갑니다
저 인간들 잊지 맙시다

태풍이 지나간다 2024-03-05 12:20:34
사진에 나온 인간들 다 하남시민들한테 관심 1도 없는 인간들 자기들끼리 해먹다가 뽀록이나 내고 정말 쓸모없는 인간들...

ㅇㅇ 2024-03-04 17:42:05
별 이름도 없는 듣보들이 나대노 어차피 경선하면 개쳐발릴 게 뻔한데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