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다음 달 27일 융복합미디어아트 공연 ‘살롱 드 아트리움 Ⅳ’ 개최
상태바
수원문화재단, 다음 달 27일 융복합미디어아트 공연 ‘살롱 드 아트리움 Ⅳ’ 개최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4.02.26 13: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은 브런치 콘서트 시리즈 ‘살롱 드 아트리움 Ⅳ’ 첫 공연을 다음달 27일 오전 11시 수원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고 재단은 밝혔다. (사진제공=수원문화재단)
수원문화재단이 브런치 콘서트 시리즈 ‘살롱 드 아트리움 Ⅳ’ 첫 공연을 다음 달 27일 오전 11시 수원 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 사진은 ‘살롱 드 아트리움 Ⅳ’ 안내 포스터. (사진제공=수원문화재단)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수원문화재단이 브런치 콘서트 시리즈 살롱 드 아트리움 첫 공연을 다음 달 27일 오전 11시 수원 SK아트리움 소공연장에서 선보인다.

26일 재단에 따르면 수원 SK아트리움 대표 제작공연인 살롱 드 아트리움은 지난 2021년부터 3년간 총 13회의 공연을 진행했으며, 연속 8회 전석 매진을 기록하고 성공적인 브런치 콘서트 시리즈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눈과 귀를 사로잡는 융복합미디어아트 공연 살롱 드 아트리움 는 거장들의 작품을 미디어아트로 감상할 수 있으며, 시시각각 화려한 영상미와 색감으로 탁월한 몰입감을 선사한다. 또한 히스토리언이 들려주는 화가들의 삶이 담긴 이야기와 클래식, 성악 그리고 무용까지 다채로운 공연으로 즐거움과 감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올해 살롱 드 아트리움 3월부터 6월까지 매달 마지막 주 수요일 오전 11시에 공연을 진행한다. 이번 시리즈에는 16세기부터 18세기까지 활동했던 화가 중 미술사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화가들인 렘브란트, 고야, 카유보트, 뭉크 등 총 4인의 작품들로 구성했다.

3월 첫 번째 시간에는 스며드는 빛과 어둠의 대화를 주제로 네덜란드 바로크 황금시대를 이끈 빛의 화가 렘브란트의 대표작품들을 바흐, 헨델 등의 음악과 감상한다. 이어 4월 두 번째 시간에는 고통 속 광기를 주제로, 스페인을 대표하는 왕실의 궁정화가 고야가 겪었던 격동적인 시대 상황이 드러난 작품들이 음악의 거장 베토벤의 곡들과 합을 맞춘다.

5월 세 번째 시간에는 파리지앵이 되어로 프랑스 사실주의 화가 카유보트의 작품들을 동시대 활동했던 멘델스존의 음악들과 조화를 이루며 무대를 완성한다.

마지막 시리즈인 6월에는 내면의 교향곡은 노르웨이 출신 화가이자 판화가 뭉크의 진솔하면서 극적인 감정이 드러난 작품들이 현대음악의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의 드라마틱한 영화 OST 곡들과 만나 어우러질 예정이다.

공연 관람권 가격은 전석 1만원으로 재 관람객의 경우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 가능하며, 28일 오전 11시부터 인터파크 및 수원 SK아트리움 누리집을 통해 예매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감사원 감사 유보, 3년 만에 김포한강시네폴리스 산단 공급
  • 1호선 의왕~당정역 선로에 80대 남성 무단진입…숨져
  • [오늘 날씨] 경기·인천(20일, 토)...낮부터 밤 사이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