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정부 ‘日 강제동원 해법’ 환영…일본 측 성의와 전향적인 화답 촉구
상태바
국힘, 정부 ‘日 강제동원 해법’ 환영…일본 측 성의와 전향적인 화답 촉구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3.06 14: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하, 미래·국익 향한 대승적 결단
윤석열 정부의 ‘미래 한일관계 의지’
북핵 위기속 한일·한미일 안보 절박
日 잔혹한 역사 결코 잊어선 안 돼
당정 ‘과거사 문제 해결’ 위해 노력
국민의힘은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해법 최종안을 환영하면서도 일본에 ‘성의 있고, 전향적인 화답’을 촉구했다. 사진은 박진 외교부 장관의 '일본 강제징용 해법' 발표 모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은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해법 최종안을 환영하면서도 일본에 ‘성의 있고, 전향적인 화답’을 촉구했다. 사진은 박진 외교부 장관의 '일본 강제징용 해법' 발표 모습.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국민의힘은 '제3자 변제' 방식을 뼈대로 한 정부의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피해배상 해법 최종안과 관련, "과거를 바로 보고, 현재를 직시하며,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며 일본 측에 ‘성의 있고 전향적인 화답’을 촉구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6일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오늘의 발표는 끝이 아닌, 또 다른 시작의 출발점이자 미래와 국익을 향한 대승적 결단이자 미래지향적인 한일관계를 향한 윤석열 정부의 강한 의지"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해 용기 있는 첫걸음을 뗄 수 있었던 것은 고령의 피해자분들에 대한 무한책임과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치열한 고민, 그리고 절실함이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특히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는 북핵 안보 위기 앞에서 한일, 한미일 안보협력 필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절박하다"며 "일본의 잔혹한 역사는 결코 잊어선 안 된다"고 피력했다.

그는 "그러나 과거가 미래를 발목 잡아서도, 과거에 매몰된 채 강제동원 해법이 또 다른 정쟁의 도구가 돼선 안 된다"고 역설했다. 이어 "맹목적인 반일 정서는 글로벌 외교 무대에서 고립을 자초하며 국익에 치명적 해악을 초래할 뿐, 미래를 향하는데 그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그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는 피해자와 그 유족들, 그리고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있도록 소통하고 대화해 나갈 것"이라며 "과거사 문제의 진정한 해결을 위해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황학산수목원 방문객으로 '북적'
  • ‘시간은 가는데“…김포고촌지구복합사업 '사업 답보'
  • 김보라 안성시장, 공도-미양 간 도로 준공 소식 알려
  • 고양시, 경제자유구역 지정 기대감 확산...올해 15개 기업, 2682억 투자의향 밝혀
  • '밀과 보리가 춤춘다' 제2회 양평 밀 축제 개회식 열고 3일간 일정돌입
  • [오늘 날씨] 경기·인천(15일, 토)...늦은 오후까지 비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