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日 강제징용 배상 피해자 존중…한일, 공동 이익·미래 발전 부합 결과
상태바
정부, 日 강제징용 배상 피해자 존중…한일, 공동 이익·미래 발전 부합 결과
  • 박남주 기자  oco22@hanmail.net
  • 승인 2023.03.07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협력···‘세계 자유·평화·번영 확신’
일본 옛 침략자···‘지금은 협력 파트너’
교역···우리나라 전체의 6~7%나 차지
내실 있는 교류 협력 방안 준비 당부
尹대통령, 제10회 국무회의에서 강조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에 대해 “피해자 입장을 존중하고, 한일 공동의 이익과 미래 발전에 부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은 7일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에 대해 “피해자 입장을 존중하고, 한일 공동의 이익과 미래 발전에 부합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사진=뉴스1)

| 중앙신문=박남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과 관련, "그 동안 정부가 피해자의 입장을 존중하며 한일 양국의 공동 이익과 미래 발전에 부합하는 방안을 모색한 결과다"고 피력했다.

윤 대통령은 7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한일 간 미래지향적 협력은 양국은 물론, 세계 전체의 자유와 평화, 번영을 지켜줄 것이 분명하다"고 확신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을 당한 국민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합당한 배상을 받도록 과거부터 노력해 왔다"며 1974년 특별법 제정으로 8만 3519건에 대한 청구권 자금 3억 달러의 9.7%에 해당하는 92억 원을, 2007년 특별법 제정으로 7만 8000여 명에게 약 6500억 원을 정부가 배상한 사실을 직시했다.

아울러 "일본은 과거 군국주의 침략자에서 지금은 우리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고, 안보와 경제, 과학기술, 글로벌 아젠다에서 협력하는 파트너가 됐다"며 3·1절 기념식의 연설 내용을 거듭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양국 국민들의 교류 현황에 대해 "일본 국민들은 코로나 여행 규제가 풀리면 가장 가고 싶은 나라 1위로 한국을 꼽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일 교역 규모는 우리나라 전체 교역 규모에서 6~7%에 이르고, 우리 기업에 대한 외국인 직접 투자는 일본과 일본 기업의 투자 규모가 전체의 22%가 넘는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한일 간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강조하며 "국무위원들께선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을 위해 양국의 각 부처 간 협력 체계 구축과 함께 경제계와 미래 세대의 내실 있는 교류 협력 방안을 세심하게 준비해 지원하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단독] 3년차 의정부시청 여성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박정 후보 유세장에 배우 유동근氏 지원...‘몰빵’으로 꼭 3선에 당선시켜 달라 ‘간청’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5일, 월)...흐리다가 오후부터 '비'
  • [오늘의 날씨] 경기·인천(22일, 금)...오후부터 곳곳에 '비' 소식, 강풍 유의
  • 박용호, 윤후덕 후보 ‘불법선거’ 신고…3선 의원이 아직도 선거법을 모르나
  • 평택 장당동 다이소에 불...직원·고객 11명 긴급 대피, 인명피해 없어